[영화]7 Days in Entebbe(엔테베 작전,2018)

꿈을꾸는 파랑새

오늘은 영화 7 Days in Entebbe(엔테베 작전)에 대해 글을 적어 보겠습니다. 해당 영화는 1976년 6월 27일 12시 30분경 이스라엘의 로드(Lod) 공항을 떠나 파리로 향하던 에어 프랑스 소속 에어버스 A300 여객기 AF-139편이 중간 기착지인 아테네에 내리고 여기서 아테네 공항의 보안은 허술한 편이어서 금속탐지기에 모니터링 요원도 배치되어 있지 않았고 아테네에서 56명의 승객을 태운 AF-139편은 이륙 3분 만에 피랍되고 승객들 가운데 테러범들이 섞여 있었던 것입니다.
해당 에어버스 여객기에는 승객 254명이 탑승하고 있었는데 그중 3분의 1이 이스라엘 국민이었고 한국인도 1명 탑승해 있었고 여객기를 납치한 테러범은 모두 4명, 2명은 혁명분파(RZ(Die Revolutionären Zellen)) 소속 독일인 테러범, 2명은 팔레스타인 인민해방전선(PFLP) 소속의 아랍 테러범이었습니다. 독일인 테러범은 남녀 커플로 남자는 빌프리트 뵈제(Ernst Wilfried „Boni“ Böse)라는 유명한 청부 테러범, 여자는 브리기테 쿨만(Brigitte Kuhlmann)입니다. 아랍 테러범은 자엘 나지 알 아잠(Jael Naji Al Azam)와 파예즈 압둘라힘 자베르(Fayez Abdur-Rahim Jaber) 입니다.
여기서 이스라엘 정부는 여객기 피랍을 예상하고 최정예 특수전 부대인 사예렛 마트칼(Sayeret Matkal)에 출동대기를 명령했으며 이스라엘의 특수부대에는 사예렛이라는명칭이 붙는데 사예렛은 히브리어로 정찰대라는 뜻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사예렛 마트칼은 실제로는 대테러부대, 1958년 영국의 SAS를 참고해서 창설되었으며 전략정찰, 직접타격, 대테러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이스라엘 최고의 특수부대입니다. 사예렛 마트칼이 가장 많이 수행하는 임무는 전략정보의 수집으로 조직 편성 상으로도 사예렛 마트칼은 군 정보부의 통제를 받게 돼 있습니다.

사진 출처

1972년 아랍 테러범들은 벨기에의 사베나(Sabena) 항공 여객기를 납치하여 로드 공항으로 몰고 와서는 국제 언론 앞에서 요구 사항을 한 적이 있고 똑같은 상황을 예상한 이스라엘은 사예렛 마트칼을 로드 공항에 대기시키고 인질구출작전을 계획했지만, 피랍기는 이스라엘로 향하지 않고 기수를 남쪽으로 돌려 리비아의 벵가지(Benghazi)에 기착했으며 사예렛 마트칼은 다시 기지로 돌아가 추후 명령을 기다리게 됩니다.
벵가지에서 7시간 반을 대기하던 피랍기는 재급유를 받고 이륙하여 동쪽으로 변경하고 사예렛 마트칼은 다시 출동대기 상태에 들어갔으며 피랍기가 로드 공항에 내리는 즉시 구출작전을 실행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피랍기가 아프리카로 향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고 그리고 다음날 새벽 3시 피랍기는 우간다의 엔테베(Entebbe) 공항에 착륙하게 되고 또 여기서 팔레스타인 인민해방전선 테러범 3명이 납치범들에 합류하게 되면 테러범들의 숫자는 늘려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구 끝까지 찾아가는 이스라엘답게 인질들을 구출할 방법을 생각하게 되고 이 작전이 엔테베 작전입니다.
납치 승객들은 피랍된 에어 프랑스 여객기가 엔테베 공항에 착륙하고도 무려 9시간이나 더 기내에 억류되었고 6월 28일 월요일 정오가 되자 테러범들은 승객들을 공항 구청사의 승객 로비에 감금 그날 늦은 오후 우간다의 대통령인 이디 아민은 승객들에게 자신이 직접 테러범들과 인질협상을 하고 있으며 우간다 공군이 승객의 안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고 아민은 이스라엘 정부가 테러범과 협상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다음날인 29일 15시 30분경 페루인이라고 불리는 팔레스타인계 아랍인의 지휘하에 움직이는 테러범들은 자신들의 요구를 발표했으며 서독, 프랑스, 스위스, 케냐, 이스라엘에 투옥된 테러범 53명의 석방을 요구했던 것이었고 만약 이들이 석방되지 않는다면 이스라엘 시각으로 7월 1일 14시에 피랍 승객들을 살해하겠다는 말도 잊지 않았고 그렇다고 테러범들의 요구는 터무니없는 요구이기 때문에 이스라엘군 당국은 재빨리 대응책을 연구하게 되고 처음에는 협상을 통해 데드라인을 7월 4일로 연기시킨 이스라엘군은 사예렛 마트칼을 우간다로 출동 우간다와 적대관계인 케냐 정부와의 협상을 통해 케냐 나이로비 공항에 의료지원팀을 태운 보잉 707 한 대를 대기시키고 특공대가 탄 이스라엘 공군 수송기의 케냐 영공 통과를 허락받게 되고
7월 4일 밤 11시경, 사예렛 마트칼 대원 100명은 3대의 이스라엘 공군 C-130 허큘리스 수송기에 타고 개조된 공군 소속 보잉 707 한 대와 함께 엔테베 공항을 급습 엔테베 공항 관제탑에는 투옥된 테러범들을 석방해 오는 것이라고 속여 C-130의 착륙 허가를 받았으며 첫 번째 C-130이 착륙하자 화물칸에서 본래 흰색이었으나 이디 아민의 전용차와 같은 검은색으로 재도색된 메르세데스 벤츠 1대가 나와 우간다 공군부대 쪽으로 향했고 우간다 대통령 경호대로 위장한 아프리카계 유대인 특공대원들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 중 1명은 아예 이디 아민의 정복을 입고 아민으로 위장까지 했습니다. 우간다 공군 헌병이 대통령의 방문으로 알고 부대 게이트를 열어주자 뒤따라온

트럭에 탄 이스라엘 특공대원들이 우간다 공군 헌병들을 사살하고 추격을 막고자 MiG-17 전투기 11기 및 관제시설을 파괴해 버리고 인질 구출조는 곧바로 공항 건물로 밀고 들어가 납치범 전원과 20여 명의 우간다 공군 장병을 사살 이스라엘 측의 인명 피해는 현장에서 인질 3명, 특공대원 1명이 사망했고 숨진 인질 3명은 총소리에 놀라 일어났다가 테러범으로 오인되어 사살당했고, 이스라엘 측 전사자는 바로 작전을 진두지휘한 요나탄 네타냐후 중령이었으며 작전에 성공한 대원들은 인질들과 함께 C-130에 타고 이륙, 의료지원팀이 있는 나이로비에 들러 일부 부상자들을 치료하고 이스라엘로 귀환했으며 여기서 인질 중 도라 블로흐라는 75세 할머니가 건강상태가 나빠지자 아민이 선심을 써 시내 병원에 입원시켰기에 구출되지 못했는데 우간다 공군이 큰 손해를 입은 것을 알게 된 아민은 화가 나서 해당 할머니를 끌어내 처형해버렸으며 그래서 총 인질 사망자는 4명이 되었습니다.
해당 인질구출작전 이후 전 세계 각국에서는 인질구출작전을 위한 대테러부대 양성과 대테러작전 수립을 하게 되고 엔테베 작전이라는 단어 자체가 기습적인 군사작전을 가리키는 관용구로 사용되고 있을 정도이며 영화로도 여러 차례 만들어졌는데, 1976년 작은 앤서니 홉킨스, 버트 랭커스터, 엘리자베스 테일러 등 호화 캐스팅이며 1977년 작은 제국 역습의 감독 어빈 커슈너가 감독한 작품이고 이후로도 80,90년대, 2003년에도 계속 영화로 나오고 있으며 가장 최근에 제작된 영화는 2018년 3월에는 엘리트 스쿼드의 감독 호세 파딜라가 감독한 2018년 버전도 개봉했는데 북미 흥행은 320만 달러, 전 세계적으로 1,000만 달러조차 못 벌고 흥행에는 실패한 작품입니다. 일단 개인적으로 해당 영화는 볼만했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볼만한 영화입니다. 참고로 사예렛 마트칼 대원들이 진입하면서 히브리어로 엎드려! 라 외쳤다고 하며 이스라엘인 인질들은 알아들어서 엎드렸고 그리고 다른 인질들도 엎드렸는데 다른 3명은 예상과 반대로 일어났다고 하며 이들 3명 모두 유럽 출신이어서 히브리어를 잘 모르지 않았나 추정된다고 합니다.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나쁘지 않은 영화였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2020.01.13 05:56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20.01.13 07:42 신고

    영화 평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버블프라이스 2020.01.13 18:15 신고

    네,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공수래공수거 2020.01.15 11:30 신고

    엔테베 작전 기억납니다.
    그걸 영화로 만들어 냈는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