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꾸는 파랑새

오늘은 일본 만화 및 애니메이션 실사 영화인 鋼の錬金術師(강철의 연금술사)에 대해 글을 적어 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鋼の錬金術師(강철의 연금술사)를 좋아하고 있습니다. 최근 2017년에 강철의연글술사 실사판 버전이 나왔다고 하기에 넷플릭스를 통해서 해당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해당 영화는 장르: 액션, 모험, 판타지·감독: 소리 후미히코, 각본: 소리 후미히코, 미야모토 타케시,원작:아라카와 히로무.주연:야마다 료스케, 혼다 츠바사, 딘 후지오카
렌부츠 미사코, 혼고 카나타이 참여한 강철의 연금술사 실사판 버전입니다. 제작사
영화 강철의 연금술사제작위원회(워너 브라더스, 스퀘어 에닉스, 제이 스톰,
파르코, 덴츠, 마이니치 방송,SDP, WOWOW, 애니플렉스,KDDI, GAYO, 아사히 신문, OXYBOT) 입니다. 상영시간은 상영 시간 131분이며 만화 강철의 연금술사의 실사판. 일본에서 2017년 12월 1일에 개봉했다. 내일의 죠, 드래곤 에이지의 소리 후미히코가 연출을 맡았고, CG에 정평이 있는 감독이라서인지 알폰스 엘릭은 CG로 제작 및 2016년 6월부터 8월까지 이탈리아에서 촬영했으며, IMAX 및 4DX로도 상영했습니다. 일단 이야기는 원작인 만화, 애니메이션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는 부분도 있습니다.

실사판 에드의 나이는 20세 전후로 설정되었으며 1편으로 완결이라고 생각을 하면 영화 끝에 후속작 떡밥을 남겨두었습니다.
일단 그냥 실사판은 망했어야 입니다. 바람의 검심, 3월의 라이온, 치하야후루, 핑퐁같이 성공한 실사판 영화를 보다가 정말 입에 욕이 한 사발이 나오면 작중에 등장하는 캐릭터의 개성과 매력이 사라진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설명을 해주고 넘어가야 하는 연성진을 그리지 않고 박수 연성을 한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를 설명하지 않고 단순히 최연소 국가 연금술사

희대의 천재 연금술사라는 부분이 어색하게 다가오며 그리고 중요한 머스탱 팀도 없고 그리고 머스탱보다도 더 냉철하고 칼같은 성격인 호크아이 중위가 제5연구소에서 처음으로 호문쿨루스들을 대면하는 장면에서는 손을 떤다고 하든지 그리고 플레이보이 같으면서도 뒤에서는 출세하기 위해 수많은 정교한 계산을 하는 외유내강의 모습도 사라졌고 러스트에게 찔린 복부를 화염으로 지져버리고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얼음장같이 차가운 눈길로 러스트를 잿더미로 태워버리는 강인한 모습도 사라졌고 머스탱 대령의 불꽃 연금술을 화염방사기로 바꿔버린 것에 그때 욕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은 강철의 연금술사가 기본적으로 50화가 넘는 분량에 세계관 어떠한 용어에 대한 정의를 설명해야 할 요소가 매우 많음에도 이 모든 것을 그냥 2시간 안팎의 영화로 실사화 시키려고 하다 보니 그냥 이거는 생략하는 것도 있고 닥터 마르코가 갑자기 러스트 한데 죽거나 그리고 알렉스 루이 암스트롱,졸프 J. 킴블리, 킹 브래들리, 이즈미 커티스, 린 야오, 메이 창 등 조역들은 전혀 등장도 하지 않거나 금방 죽을 것 같으면서 왜 등장했는지 모를 조연들 개인적으로 해당 영화를 보면 느낀 것은 그냥 총체적 난국이라고 할까?

그냥 바람의 검심 처럼 미리 3편 정도로 제작한다고 생각을 하고 영화를 만들었으며 좋았겠지만 답답한 느낌에 그냥 음식으로 비유한다고 하면 음식점에서 음식을 보기 좋게 내놓지 않고 뭐 먹으며 위장에 들어가면 다 짬뽕 되는 것 같은 것이니까 먹어라! 라는 식의 이 기분이라고 할까? 한만 데로 원작인 강철의 연금술사라는 풍성하게 차려진 곳에서 그냥 대충 숟가락만 놓은 느낌이라고 할까? 생각이 됩니다. 굳이 보고 싶으며 넷플릭스에서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넷플릭스를 통해서 보시면 됩니다. 개인적으로 해당 영화는 추천 안 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20.02.07 06:43 신고

    연금술사의 꿈대로 이루어 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공수래공수거 2020.02.07 08:55 신고

    이런 영화가 있다는 정도 알아 갑니다^^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Sakai 2020.02.07 15:51 신고

      굳이 보면 아마 10분정도 보고 절망이 폭풍 처럼 몰려온다는 바람의검심 처럼 훌륭한 실사 영화도 있습니다.다만 정말 입에 남는것은 욕 뿐이더라고요.

  3.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라디오키즈 2020.02.07 16:44 신고

    저도 얼마 전에 봤는데 영화로는 많이 아쉽더라고요.^^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Sakai 2020.02.09 21:35 신고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모르겠더라고요.바람의 검심 처럼 3편으로 해서 제작을 했으면 좋았을것 같은데 완전 B급 영화 느낌이 들었습니다.

  4.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후까 2020.02.07 17:24 신고

    이거 실사 나오고 엄청 욕먹은거 같은데.. 배우들 비쥬얼이 좋아서 ^^ 쉿 하고 봅니다.

  5. Favicon of https://perfume700.tistory.com 아이리스. 2020.02.07 18:07 신고

    넷플렉스에서 제공되는 영화라니
    열어보고 잼있으면 봐야겠어요..^^

  6.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kangdante 2020.02.08 09:02 신고

    50화가 넘는 분량을 축약하는 영화는
    이야기의 전개가 간혹 뜬끔없을 때도 있는 것 같아요
    라뷰 잘 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Sakai 2020.02.09 21:36 신고

      영화로 만든다고 각색된 부분이 있는데 주요 인물들 일부는 안나오고 너무 급조해서 만든 느낌이었던 것 같습니다.

  7. Favicon of https://southforest0.tistory.com 남쪽숲 2020.02.08 15:50 신고

    아. 영화화는 내용을 만드는데 실패했나보군요.
    아직 영화를 보지는 않았는데...리뷰에서 이런 분노가 느껴질 정도라면..ㅎㅎ

  8. Favicon of https://roan-junga.tistory.com 로안씨 2020.02.08 18:46 신고

    일본 만화나 애니는 정말 대작인데 영화로 만들면 항상
    실패를 하는것 같더라고요
    바람의 검신은 그나마 성공적이었지만 다른 작품들은 망한게
    정말 많은 것 같아요......
    그만큼 애니와 만화의 내용을 소화하기가 힘들지 않았나 싶은데
    한국에서 일본 만화를 영화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이드는데
    한국에서 만들어보았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9.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담덕01 2020.02.11 15:06 신고

    일본의 실사영화는 많이 실망스러운 거 같아요.
    말씀하신 것처럼 저도 바람의 검심만 그나마 재미있게 봤던 거 같네요.
    강철의 연금술사도 영화로 나온지 글 읽고 알았는데 끌리지가 않네요. ㅋ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Sakai 2020.02.11 23:20 신고

      그냥 안 보는것이 좋을것 같습니다.바람의검심 같은 경우에는 만화,애니메이션 하고 어느정도 스토리 전개 부분과 3편으로 해서 만들다 보니 기존의 만화,애니메이션 내용을 크게 해치지 않는데 강철의연금술사 같은 경우 기본 50화 에서 64화 인데 저건을 한방에 담을려고 하니 이상하게 전개가 되고 그리고 영화에서 수정한 부분도 어색하고 총격씬 장면은 어썰픈 CG 이고 해당 영화를 이탈리아 까지 가서 찍어서 그나마 유럽풍 감성은 나오는데 스토리 등이 모두 다 이상하게 된 영화가 되었던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