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꾸는 파랑새

반응형

오늘은 Jarhead(자헤드) 라는 영화에 대해 글을 적어 보겠습니다. Jarhead(자헤드)이라는것은 미국에서 해병(Marine)을 뜻하는 속어로 사용하고 있으며 기원은 알 수가 없으며 병조림 머리통이라는 뜻으로 미 해병을 지칭하는 속어이고 해병의 머리 스타일이 윗머리는 짧게 유지하고 옆머리와 뒷머리는 깔끔하게 밀어버리는 게 병의 주둥이를 연상시킨다는 의견이 대세인 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해병대 군복의 번쩍이는 컬러와 모자 모양 때문에 그런 별명이 붙었다는 문헌상의 기록이 있으며 그리고 자기 스스로 생각은 못하는 싸움 개 이미지가 붙은 미 해병의 특성상 머리가 비어 있다는 중의적인 의미도 담겨 있기 때문에 미필이 해병 혹은 해병 출신을 Jarhead 라고 부르는 건 상당히 모욕적인 표현이라고 합니다. 즉 해병대 또는 해병 분들에게는 사용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감독은 아메리칸 뷰티로도 유명한 샘 멘데스 감독이며 배급은 유니버설이고 2005년 개봉한 영화입니다. 자헤드-그들만의 전쟁이라는 제목으로 한국에 비디오로 발매되었습니다. 제작비 7,200만 달러로 전 세계 흥행 9,600만 달러이라서 흥행에는 실패했습니다.

걸프전에 대한 사실적 묘사와 현대전의 아이러니를 잘 표현한 영화입니다. 해당 영화는 1991년 걸프 전쟁 때 파병된 미 해병대원들이 겪게 되는 여러 가지 갈등과 우정을 그리고 있으며 실제 참전 해병대원 출신 안소니 스워포드의 2003년에 출판된 베스트셀러 자서전을 영화로 만든 전쟁 영화입니다. 일단 전쟁 영화라고 하면 걸프전쟁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라크군이 미국 공군의 전투기와 토마호크를 비롯한 크루즈 미사일 앞에 순식간에 무너진 관계로 거의 아무 일도 하지 못한 채 종전을 맞이한 해병들의 허무함을 주제로 다루고 있으며 상당히 진지한 영화입니다.
주인공인 스워포드는 대학진학에 낙방하여 군에 지원하게 되면서 영화는 시작되고 훈련소 입소하자마자 교관에게 갈굼을 당하면서 해병대 지원을 바로 후회하게 되지만 선임들과의 어울리지 못하고 실패해 의무대로 직행하고 사익스 중사를 만나게 되고 스워포드가 읽고 있던 까뮈의 이방인 책을 쓰레기통에 내던지고 스워포드에게 영예로운 해병대 저격수에 지원할 의향이 있는지 물어보게 되고 스워포드가 거절하자 그럼 훈련병들 앞에서 나팔을 부는 군악병 보직은 어떠냐고 제안받자 스워포드는 바로 받아들이고 다음 날 아침 스워포드는 사익스 중사를 찾아가지만 사실 군악병 보직 따윈 처음부터 없었고 사익스 중사는 입으로 나팔을 부는 시늉이라도 내라면서 스워포드의 편안한 보직을 가지려고 하는 것을 조롱하고 여기서 마음을 바꾼 스워포드는 아직도 돌아가지 않고 남아있느냐 묻는 사익스 중사에게 자신도 저격수를 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하고 훈련 경쟁을 마치고 정식 저격수가 되고 얼마후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이 일어나 사우디로 파병되고 이 기간 취재하러 온 기자들 앞에서나 착한 척하는 사익스 중사는 병사들 멘탈을 송두리째 꺾으려고 군 생활 하는 것처럼 우리의 주적은 간부들이라는 시전을 하게 되고 화생방 방호복 시범을 보인다고 그거에 방독면 쓰고 미식축구를 시키고 스워포드는 전쟁에서 참 험한 꼴을 자주 경험하게 되고 분노조절에 실패해 후임병에게 총구를 입에 들이대고 영상 44도에 방호복에 방독면 다치고 미식축구까지 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군필자들은 정말 후덜덜 한 장면을 볼 수가 있습니다.

미 해병대

그리고 마침내 걸프전의 핵심인 지상군 투입작전인 사막의 폭풍 작전이 시작되고 해병대 저격수로 활약할 수 있다는 도취감에 자기 진지로 포격이 떨어지고 동료는 참호에 들어가서 빨리 오라고 악을 지르는 마당에 자기 혼자 지상에 서서 포격으로 날아오는 모래를 맞으며 처음으로 맞는 진짜 전장의 분위기를 감미 하지만 제대로 된 교전은 전부 미군 공군의 전투기가 해결해서 총 한 발 쏘지 못하고 언제나 대기 그리고 해병대로서는 해병대 킬러라고 하는 A-10 기가 아군 콘보이를 오인 사격하는 장면을 목격하는 장면 동료는 온종일 섹드립 여기서 본인들도 마땅히 성욕을 풀 수 없으니 여자친구 사진으로 자위에 동료의 아내는 옆집 남자와 섹스하는 것을 녹화해 동료에게 비디오로 보내며 이혼하고 자신의 여친은 다른 남자랑 만나고 있고 자신의 업무를 동료한테 넘겼다가 동료가 사고를 쳐서 똥을 푼다든가 생화학 공격대비로 지급되는 알약은 신체포기각서까지 써가며 먹기 등을 겪게 되고 그중에서 실제로 걸프전에서 실제로 있었고 언론에 알려져 크게 화제가 되었던 죽음의 하이웨이(죽음의 고속도로)에서 공습에 의해 파괴되고 타버린 수많은 피난민의 차들과 시체들을 목격

 

Jarhead(자헤드) 예고편

그리고 마침내 비행장 공습에 앞서 이라크군 장교를 저격하는 암살 임무에 투입되었지만, 저격을 하려고 하는 순간 공습으로 처리하기로 상부에서 결정이 나서 장교를 쏘지 못하게 되고 제발 쏘게 해달라고 오열하는 관측병과 함께 부대로 복귀한 스워포드는 종전 소식을 겪고 벌어지는 파티장에서 허무한 표정으로 전쟁 내내 총 한 발 쏘지 못했다고 하자 동료 관측병이 이 이후엔 쏘지도 못하니 지금이라고 쏘라고 하고 자신의 총을 허공에 딱 한 발을 격발하며 이후 집으로 돌아온 스워포드 는 돌아온 해병대원들이 탄 버스를 어느 중년 가량의 해병대 전역자(월남전 베테랑 추측)가 타고는 걸프전에 참전하고 복귀한 해병대원들을 축하하는데 해당 장면은 정말 씁쓸합니다. 국가의 영광을 위해 목숨 바쳐가며 싸웠건만 전역 후에 명예와 영광은커녕 사회에 제대로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세상의 무관심과 소외 속에서 PTSD를 겪으며 살았던 월남전 용사들의 현실을 잘 조명하고 있으며 또한 걸프전 참전용사들이 그들을 환영해줬던 늙은 해병대원을 닮아갈지도 모른다는 것 암시와 훈련소 입소 시 교관이 자기에게 내뱉었던 독설인 니 여친 딴놈이 XXX 하고 있어! 은 현실이 되었고 전쟁터에서 힘들어하던 동료 관측병은 사회복귀 후 결국 주검으로 스워포드를 맞이하고 이후 군 생활을 추억하는 장면을 끝으로 영화는 막을 내리는 영화입니다.

즉 해당 영화는 보통 전쟁 영화라면 영웅들이 나오지 영웅이 아닌 실제 군 생활에서 겪을 수가 있는 군인들을 실상을 잘 표현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일단 현실적인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배경이 되는 걸프전쟁은 몇 주간의 공중전 및 폭격 후 지상전 개시 100시간 만에 부시의 종전 선언된 전쟁으로 4일 만에 승리로 끝난 전쟁입니다. 이라크 본토로 들어가 수백 킬로 적 후방에 강습작전을 하는 18공수 군단, 전투의 주역으로 5개 기갑/기계화 사단으로 구성되어 격전을 치른 제7군단과 달리 해병 1사단과 2사단은 조공으로 쿠웨이트 방면에서 공격할 것처럼 액션만 취하는 것이 임무였기 때문에 영화에서도 이런 부분이 표현돼 있습니다.

참고로 육군 는 전과도 많으며 또한 해병대는 쿠웨이트에서 공격하는 액션만 취해서 적을 끌어들였어야 하는 것이 작전이었는데 실제로는 과도하게 쿠웨이트 방면으로 치고 들어가는 바람에 이라크군이 쿠웨이트-사우디 국경지대로 이동하지 않고 그냥 쿠웨이트 북쪽 이라크 지역으로 도망쳐 버려 전략적인 실수를 하게 되고 결국 해병대는 쿠웨이트시티까지 진격하여 아랍연합군과 함께 쿠웨이트를 해방 시키게 되고. 해병대는 육군만큼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는 적과 싸웠지만, 영화처럼 총 한 방 안 쓰고 끝난 전쟁은 아닙니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20.05.18 06:56 신고

    갑자기 군대 생각이 나는군요 미국 해병은 어떤 생활을 하는지 궁금해지는데요

  2.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20.05.18 08:31 신고

    우리나라의 귀신잡는 해병에 비하면
    미국의 해병은 별로 인기가 없는가 봅니다
    볼만한 영화겠어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BlogIcon Sakai 2020.05.18 22:16 신고

      인기가 없다고 보다는 제가 알고 있는 바로는 당시 걸프전쟁 때 베트남전쟁 교훈삼아 언론을 통제 했고 그때 전쟁은 사실상 하이테크무기 들이 선 보였죠.

  3. Favicon of https://perfume700.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20.05.20 00:15 신고

    자헤드가 해병대를 뜻하는 말이었군요
    걸프전 영화는 본 적 없는데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BlogIcon Sakai 2020.05.20 01:21 신고

      괜찮은 영화 입니다.다만 수위가 높은 영화 이고 전쟁을 허무함 등을 잘 표현한 영화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