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의 추악함을 이야기 하는 영화-Primary Colors(프라이머리 컬러스,1998)

꿈을꾸는 파랑새

해당 영화는 뉴스위크 기자인 Joe Kiein(존 클라인)가 적었으면 해당 1996년2월에 익명으로 발표되었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하는 영화입니다. 원작 소설은 당시 빌 클린턴의 1992년 대통령 예비 선거 운동에서 영감을 받은 소설입니다. 상당히 괜찮은 정치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도 해당 영화를 볼떄 생각이 되는 것이 빌 클린턴이 있었던 스캔들인 빌 클린턴의 내연녀였던 모니카 르윈스키와 있었던 르윈스키 스캔들이 생각이 난 영화입니다.

미국 대통령이 이었던 빌 클린턴이 모니카 르원스키등과 여성들과의 성 추문 폭로 사건들이며 당시 빌 클린턴 대통령은 탄핵까지 당할뻔한 사건으로 지퍼 게이트, 모니카 게이트 르윈스키 게이트 등으로 불리는 사건을 연상시켜 주는 영화입니다. 일단 1960년대에 유명 인권 운동가의 손자인 잭 스탠튼은 어느 미국 남부의 주지사이지만 정치적인 입지는 영 안 좋은 상태이지만 정치적 야심 하나 만큼은 있는 남자로서 미국 대통령 선거를 다루는 영화입니다.

일단 영화 처음부터 상대방과 악수를 하면서 주인공인 잭 스탠튼이 얼마나 정치적인 야심을 가졌는지 볼 수가 있습니다. 일단 겉으로는 정말 깨끗하면서 서민을 생각하는 미국 대통령 후보로 나오지만, 실상은 자신의 아내가 아닌 여자와 잠자리는 기본이면 그것에 모자라서 자신의 아이를 임신을 의심을 받는 여자의 가족들을 입을 막으려고 친자검사(친자 확인)를 권유를 하지만 실제로는 여자 가족 쪽에서 입을 닫아주었으면 좋겠다는 의미를 전달하는 것도 서슴지 않게 하는 인물로 설정돼 나옵니다.

영화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자신의 보좌관 헨리, 그리고 젊은 시절부터 함께 해온 리비등과 함께 대통령선거에 뛰어들게 되고 선거 유세장에서는 자신의 삼촌은 한국전쟁에서 훈장을 받고 그랬고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와서 여러 재력가 등의 말을 무시하고 그 사람들과 함께 하지 않는 이유가 삼촌이 문맹이라서 그랬다.

SONY | HDR-SR12E | 20.9mm

나는 이런 것을 없애겠다는 것을 이야기를 지어내고 선거 유세장에서 만난 여자들과 몰래 바람도 피우고 그 상태에서 은밀한 사생활까지 폭로가 자신의 아내한테 버림받지만, 아내도 정치적 야심에 의해서 TV 방송에서는 다정한 척 손을 잡아주지만, 기본적으로 이런 상황에서는 남자가 여자 손을 잡아 주어야 하는데 여자가 손을 잡아야 한다는 등의 말과 행동의 어긋한 모습을 보여 주고 그리고 유력한 경쟁자이면서 한국전쟁에 참전했고 자신의 아들은 걸프전에 참전했다고 한 해리가 갑자기 심장마비로 쓰러지면서 그의 뒤를 이어서 대선 후보자가 된 피커의 허점을 이용해서 그 허점을 잡아서 바로 이용하는 모습 등 정치의 추악함을 잘 표현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다만, 영화 러닝 타임이 2시간은 넘어가기 때문에 지루할 수가 있지만, 마이크 니콜스 감독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을 것 같은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존 트라볼타의 정치영화라는 점에서도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이 됩니다. 조금은 관계없다고 생각을 하지만 미스 슬로운 이라는 영화와 함께 보아도 괜찮은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s://bubleprice.net 버블프라이스 2017.04.21 01:05 신고

    영화 Primary Colors 프라이머리 컬러스는 정치의 추악함을 보여주는 내용이군요!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Sakai 2017.04.21 01:17 신고

      일단 지루함이 있는 영화입니다.정치관련 영화를 좋아하시는분들은 보시면 괜찮을 것같지만 정치 관련 영화를 싫어하시는 분들에게는 지루함이 있는 영화입니다.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7.04.21 07:37 신고

    권력의 맛을 들이면 어쩔 수 없는것 같아요 재미 있겠네요

  3. Favicon of https://ssppmm.tistory.com 판다(panda) 2017.04.21 10:07 신고

    저런 쪽 분야는 드라마도 잘 안보게되서.. 보다가 말았던 영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