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꾸는 파랑새

반응형

오늘은 일본 애니메이션은 幼女戦記(Saga of Tanya the Evi, 유녀 전기)에 대해 글을 적어 보겠습니다. 일단 개인적으로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일단 해당 애니메이션은 기본은 라이트 노벨 인 유녀 전기를 애이메이션을 만든 작품으로 방영 기간은 2017. 01.06~2017. 03.31 된 TVA입니다.
카를로 젠이 집필한 마법이 존재하는 이 세계 전생, 대체역사물 전쟁 소설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단 보면 주인공이 속한 국가인 라이히 가 나치 독일 또는 독일 제국을 이라는 것을 있고 역사대로 진행이 된다면 1차 세계대전, 2차 세계대전은 독일 패배로 가지만 대체 역사물이다 보니 본인 아니게 라이히 제국이 국력이 어마 하다는 것을 확인을 할 수가 있으면 라이히라는 단어 자체가 라이히([ʀaiç])관사까지 붙이면 중성 명사이므로 das Reich가국가(Nation) 군주국(Realm) 한국에서는 제국으로 번역 이 됩니다. 그리고 주인공이 속한 부대인 제203 항공 마도 대대 보면 개인적으로 203 고지 가 생각이 났습니다.

아무튼 타냐 데그레챠프 가 주인공으로 별명은 백은, 은익으로 나오면 적군 입장에서는 라인의 악마, 악마, 녹슨 은 등으로 불리는 존재입니다. 일단 애니메이션은 현실 세계에서 효율론자, 합리주의자 인 주인공이 회사의 소속된 한 사람으로 한 명을 해고를 하게 되고 그 해고를 당한 사람이 주인공을 쫓아가서 전차를 기다리고 있던 주인공을 밀어 버리는고 이댸 존재 X(신)이 나타나서 주인공을 강제로 제1차 세계대전 2차 세계 대전 시절의 유럽 비슷한 곳에서 여자아이로 전생하게 된 중년 엘리트 남성 샐러리맨의 이야기로 시작을 하면 즉 지하철에서 죽기 전 전생시키는 신적 존재인 존재 X를 만나게 되고 본인이 무신론자이자 합리주의자였던 그는 신적 존재를 악마라며 단칼에 단정하고는 전지전능하고 선한 존재가 만든 것 치고는 너무나도 부실하기 짝이 없는 세계의 부조리함에 대해 비판을 하고 결국 존재 X 역린을 건드리게 되고 결국 주인공은 과학이 발달하고 풍족한 생활, 전쟁이 없고 절박함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판단 반대로 과학이 발달하지 않고 전쟁이 존재하며 가난한 세계관으로 부활시키고 가난하게 수도원에서 태어나게 해서 타냐 데그레챠프로 는 자신의 우수한 마도 적성을 활용해서

군대에 자진 입대하게 되고 즉 마도 적성이 있어서 강제 입대보다는 자원입대가 장래에 커리어에 좋다고 판단해서 자진 입대를 해서 결국 실전에 나가게 되고 실전에서 처음에는 견제 정도의 전장이 갑자기 실제 상황으로 바뀌게 되고 여기서 혼자서 지원 부대가 올 동안 버티면서 여기서 은익돌격장를 받게 되지만 원래 이렇게 훈장을 받지 않고 전장에서 빠지려고 했던 머리를 굴렸던 것이 역으로 이렇게 바뀌면서 영웅이 되고 여기서 못 참은 타냐가 정식 전출 신청서를 제출하게 되고

언제 완성될지도 모르는 신기술과 장래가 창창한 마도사 중 어느 쪽을 우선할 지라는 문제에서 후자 쪽에 기울게 되고 4기 동조 기술의 현실성도 재고되면서 95식에 투입되는 예산이 끊어져 실질적 개발 중지가 선언 폐기 직전 벌이게 된 마지막 테스트에서 존재 X가 개입하여 원래라면 성공할 수 없었던 실험이 성공 함하게 되고 성공한 95식은 존재 X가 간섭하여 완성된 기적에 가까운 것이었기 때문에 이후의 양산화 시도는 전부 실패 상층부는 유일한 성공 사례인 타냐를 프로파간다용으로 써먹기 위해 다시 최전선으로 전출시키고 95식의 성능을 바탕으로 압도적인 전공을 세워 적측에서도 이름이 알려진 네임드로서 라인의 악마라는 명칭이 붙게 되고 이야기가 진행이 되는 애니메이션입니다. 물론 여기서 은익돌격장 를 받고 프라파간다로써 광고 촬영을 하는데 30대 후반 남자가 타냐가 되어서 화장을 하고 드레스를 입고 찍는 상황을 볼 수가 있으며 아무튼 존재 X 때문에 아무튼 고생을 하게 되고 여기서 타냐 라이벌은 되지 않지만 타냐한테 아버지를 잃게 되는 비극의 주인공으로 나오는 메어리 수 그리고 어머니와 함께 피난을 떠나는 것으로 등장해서 크리스마스 선물로 아버지의 풀네임 이니셜이 새겨진 총을 주었고 이걸 타냐가 노획 이후 군에 지원하는 모습이 나오는데 이때 존재 X의 가호를 받은 듯 눈동자는 노란색으로 바뀌면서 출연을 합니다. 해당 부분은 극장판으로 이어지게 되는 극장판을 보시면 될 것 개인적으로 엄청 재미있게 본 애니메이션 중 하나였습니다. 일단 넷플릭스에 있으니 시간이 나시면 보시는 것을

일단 내용은 카를로 젠이 집필한 마법이 존재하는 이 세계 전생, 대체역사물 전쟁 소설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단 보면 주인공이 속한 국가인 라이히 가 나치 독일 또는 독일 제국을 이라는 것을 있고 역사대로 진행이 된다면 1차 세계대전, 2차 세계대전은 독일 패배로 가지만 대체 역사물이다 보니 본인 아니게 라이히 제국이 국력이 어마 하다는 것을 확인을 할 수가 있으면 라이히라는 단어 자체가 라이히([ʀaiç])관사까지 붙이면 중성 명사이므로 das Reich가국가(Nation) 군주국(Realm) 한국에서는 제국으로 번역 이 됩니다. 

TVアニメ『幼女戦記』PV第2弾(妖精ver.)

그리고 주인공이 속한 부대인 제203 항공 마도 대대 보면 개인적으로 203 고지 가 생각이 났습니다. 아무튼 타냐 데그레챠프 가 주인공으로 별명은 백은, 은익으로 나오면 적군 입장에서는 라인의 악마, 악마, 녹슨 은 등으로 불리는 존재입니다. 일단 애니메이션은 현실 세계에서 효율론자, 합리주의자 인 주인공이 회사의 소속된 한 사람으로 한 명을 해고를 하게 되고 그 해고를 당한 사람이 주인공을 쫓아가서 전차를 기다리고 있던 주인공을 밀어 버리는고 이댸 존재 X(신)이 나타나서 주인공을 강제로 제1차 세계대전 2차 세계 대전 시절의 유럽 비슷한 곳에서 여자아이로 전생하게 된 중년 엘리트 남성 샐러리맨의 이야기로 시작을 하면 즉 지하철에서 죽기 전 전생시키는 신적 존재인 존재 X를 만나게 되고 본인이 무신론자이자 합리주의자였던 그는 신적 존재를 악마라며 

단칼에 단정하고는 전지전능하고 선한 존재가 만든 것 치고는 너무나도 부실하기 짝이 없는 세계의 부조리함에 대해 비판을 하고 결국 존재 X 역린을 건드리게 되고 결국 주인공은 과학이 발달하고 풍족한 생활, 전쟁이 없고 절박함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판단 반대로 과학이 발달하지 않고 전쟁이 존재하며 가난한 세계관으로 부활시키고 가난하게 수도원에서 태어나게 해서 타냐 데그레챠프로 는 자신의 우수한 마도적성 을 활용해서 군대에 자진 입대하게 되고 즉 마도 적성이 있어서 강제 입대보다는 자원입대가 장래에 커리어에 좋다고 판단해서 자진 입대를 해서 결국 실전에 나가게 되고 실전에서 처음에는 견제 정도의 전장이 갑자기 실제 상황으로 바뀌게 되고 여기서 혼자서 지원 부대가 올 동안 버티면서 여기서 은익돌격장를 받게 되지만 원래 이렇게 훈장을 받지 않고 전장에서 빠지려고 했던 머리를 굴렸던 것이 역으로 이렇게 바뀌면서 영웅이 되고 여기서 못 참은 타냐가 정식 전출 신청서를 제출하게 되고 언제 완성될지도 모르는 신기술과 장래가 창창한 마도사 중 어느 쪽을 우선할 지라는 문제에서 후자 쪽에 기울게 되고 4기 동조 기술의 현실성도 재고되면서 95식에 투입되는 예산이 끊어져 실질적 개발 중지가 선언 폐기 직전 벌이게 된 마지막 테스트에서 존재 X가 개입하여 원래라면 

성공할 수 없었던 실험이 성공 함하게 되고 성공한 95식은 존재 X가 간섭하여 완성된 기적에 가까운 것이었기 때문에 이후의 양산화 시도는 전부 실패 상층부는 유일한 성공 사례인 타냐를 프로파간다용으로 써먹기 위해 다시 최전선으로 전출시키고 95식의 성능을 바탕으로 압도적인 전공을 세워 적측에서도 이름이 알려진 네임드로서 라인의 악마라는 명칭이 붙게 되고 이야기가 진행이 되는 애니메이션입니다. 물론 여기서 은익돌격장 를 받고 프라파간다로써 광고 촬영을 하는데 30대 후반 남자가 타냐가 되어서 화장을 하고 드레스를 입고 찍는 상황을 볼 수가 있으며 아무튼 존재 X 때문에 아무튼 고생을 하게 되고 여기서 타냐 라이벌은 되지 않지만 타냐한테 아버지를 잃게 되는 비극의 주인공으로 나오는 메어리 수 그리고 어머니와 함께 피난을 떠나는 것으로 등장해서 크리스마스 선물로 아버지의 풀네임 이니셜이 새겨진 총을 주었고 이걸 타냐가 노획 이후 군에 지원하는 모습이 나오는데 이때 존재 X의 가호를 받은 듯 눈동자는 노란색으로 바뀌면서 출연을 합니다. 해당 부분은 극장판으로 이어지게 되는 극장판을 보시면 될 것 개인적으로 엄청 재미있게 본 애니메이션 중 하나였습니다. 일단 넷플릭스에 있으니 시간이 나시면 보시는 것을 추천 합니다.

728x90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1. 일본 에니매이션은 독보적입니다..
    2021.01.28 06:44 신고
    • 확실히 재미가 있더라고요.
      2021.01.29 03:29 신고
  2. 일본 영화는 별로인데
    에니메이션은 인기가 좋은 것 같아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2021.01.28 07:53 신고
    • 솔직히 영화는 볼만한것은 있습니다만.조금 별로인 작품들이 많이 있죠.애니 쪽은 확실히 일본 쪽이 재미가 있는것 같습니다.
      2021.01.29 03:3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