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에 좋은 차-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The Tao of Tea Organic Puer Tea Topaz Puer)

꿈을꾸는 파랑새

오늘은 다이어트에 좋은 차 보이차에 대해 글을 적어보겠습니다. 일단 구매는 아이허브(iherb)에서 판매를 하는 제품인 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The Tao of Tea Organic Puer Tea Topaz Puer)에 대해 글을 적어 보겠습니다. 일단 보이차(普洱茶)라는것은 중국 윈난성 지역에서 티베트에 이르는 차마고도 지역의 소수민족들이 먹던 차의 일종이며 지금은 윈난 성 일대에서 만드는 차만을 의미하며 원래 오래전부터 소수 민족이 마시던 차였으나 청나라 옹정제 10년에 황실 진상품인 공차(貢茶)로 선정되면서 황제가 마시는 차로 널리 알려졌으며 청 몰락 이후 보이차는 그 명맥이 거의 끊어지다시피 하여 그저 그런 변소차 의 일종으로 여겨지는 듯했지만, 프랑스로 수출된 보이차(숙차)의 효능이 논문을 통해 재발견되며 70년대 이후 화려하게 부활을 했으며 후난성 일대의 다른 흑차까지도 함께 재조명을 받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보이 차의 가장 큰 특징은 효모균을 이용한 후발효를 거친 후발효차이며 원래는 따로 발효시키지 않은 찻잎을 뭉쳐놓은 형태(靑茶, 청차)였으나 종이 등에 싸거나 나무통에 넣어 매달아서 오래 보관하다 보니 그 지역에 자생하는 효모균이 찻잎에 번식하여 후발효가 일어나게 되었으며 이 과정을 거쳐 잘 숙성된 보이차는 찻물이 검붉은 색을 띠며 이러한 특징 때문에 중국 내에서는 흑차(黑茶)라고 부르기도 하며 차는 녹차의 제조법과 비슷하게 햇볕에 말려서 효소의 작용을 억제하는 쇄청 과정을 거치며 그러므로 보이차는 홍차와 달리 잎 자체의 효소에 의해 발효된 것이 아녀서 점이 같은 발효차라고 할 수 있는 홍차와 보이차의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대표 산지
이무산 : 청나라 때 황실공납으로 지정되었다는 보이차가 바로 이무산 보이차 다른 지역에 비해 화려한 향을 자랑하며 차기도 적당하여 후발효를 기대하기도 좋은 산지
이무산 배방에서는 줄기를 많이 섞는데, 더욱 시원한 맛을 강조하기 위함

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The Tao of Tea Organic Puer Tea Topaz Puer)

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The Tao of Tea Organic Puer Tea Topaz Puer)

포랑산 : 이무산이 화려한 맛이라면, 포랑산은 무척 쓰고 기운이 강하며 허벌(Herbal)한 쓴맛 뒤에 단맛이 오는 것이 특징이며 마니아층의 충성도가 무척 두터운 산지이기도 함
가짜 차도 많은 지역이므로 주의
경매산 : 이무산의 하위호환 격이라고 보면 쉬우며 부드럽고 은은한 향이 매력적이며 차기는 이 무산에 비해 다소 약한 편
맹송 : 포랑산의 하위호환 격 고삽미가 강하지만 이에 비해 전체적인 바디감이 다소 얇고 횟감이 떨어지는 것이 특징입니다.
임창지구 : 임창지구는 윈난 서쌍판납 지역에서 약간 북서쪽에 위치하므로, 협소한 의미에서 보이차라고 부르기에는 무리가 있으며 은은하면서도 시원하고 부드러운 향과 감칠맛
일단 아이 허브에서 제공하는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 3.5 온스 (100g)
제품설명
장인정신으로 만든 최고급 품질
순수 엽차
신선함

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The Tao of Tea Organic Puer Tea Topaz Puer) 개봉

USDA 유기농 인증
75컵 차 분량
QAI 인증 유기농 제품
원산지: 중국 남서부 운난성에 위치한 운난은 차 나무의 원산지로 알려졌습니다. 운난은 그 유명한 보이차(푸얼차)의 고향이며, 다양한 식물군과 인종 그리고 빼어난 절경의 산으로도 유명합니다.
보이차(푸얼차)
보이 차(원산지 발음: 푸얼차)는 주변의 산에서 수확한 차를 벽돌처럼 단단한 케이크 형태로 만들어 대륙을 가로지르는 여러 지역으로 판매할 수 있게 하는 푸얼 마을의 이름에서 유래한 차입니다.
악퇴(Wu Doi): 보이차는 주로 말이나 낙타 등에 싣고 여러 지역으로 수송되면서 다양한 기후 조건을 만납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보이 차는 숙성되어 특유의 향을 지니게 됩니다. 현대에는 악퇴(Wu Doi)라는 과정을 통해서 보이차의 독특한 향을 재현합니다. 먼저 찻잎에 촉촉하게 습기를 제공하고(악), 촘촘히 쌓아(퇴) 후발효가 원활하게 일어나도록 하는 것입니다.
맛 프로필: 보이차는 그 맛이 매우 진하고, 독특하며, 달고, 부드러워 우려 마셔도 쓴맛이 나지 않습니다. 또한, 향이 깔끔하고 붉은 금빛의 색깔이 돌아 황옥인 토파즈를 연상시킵니다.
제품 사용법: 우리는 법: 한 티스푼의 차에 끓기 직전의 물을 8온스가량 부어 3분간 우리십시오. 여러 번 우려서 드셔도 좋습니다.

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The Tao of Tea Organic Puer Tea Topaz Puer) 차

포함된 다른 성분들
100% 유기농 puer 찻잎
용어
중국 차를 취급하는 한국 상인들이 보이 차의 유구한 역사를 강조하지만 보이차는 문화 대혁명 전후로 명맥이 거의 끊어질 뻔한 적이 있기 때문에 아직도 제다법 이나 용어에서 혼용이 많은 편에 속하며 자주 접할 수 있는 용어는 다음과 같다.
긴압 : 보편적인 모양의 모차(毛茶)에 증기를 쐬어 일시적으로 부드럽게 한 후 압력을 가해 덩어리로 만드는 것을 말하며 이때 차엽에서 팩틴 성분이 용출되어 서로 달라붙을 수 있는 것이며 긴압이 단단하면 발효가 늦고 마실 때 힘이 들지만 오랜 기간 양질의 후발 효가 이루어지는 장점이 있으며 반면 긴압이 느슨하면 발효가 빠르고 부수기 쉬운 대신 빨리 기운이 쇠하는 단점이 있음
산차 : 긴압을 아예 하지 않은 보이차를 말하며 긴압에 의한 피산소성 발효는 거의 기대하기 어렵고 친산소성 발효 위주로 진행되므로 빨리 먹어 없앨 요량이거나 긴압하기 전 샘플 테이스팅 용도로 많이 사용이 되고 있습니다.
대지차 : 다원에서 밀식 재배된 차엽을 가리키며 단가가 싸고 맛이 떨어진다는 인식이 있으며 후 발효되면 대수차보다 더 우월한 맛을 보여준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대수차 : 대지차의 상대적 개념으로, 사람의 손을 타지 않거나 혹은 최소한으로 관리되는 차렵을 말하며 대지차에 비해 향미가 풍부하고, 차렵의 크기도 더 굵직하다고 하며 주로 군소차창들이 품질을 내세우려고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최고급임을 강조를 하고 있습니다. 생산량이 많지 않으므로 가격에서 월등히 비싸다.
고수차 : 대수차 중에서도 특히 수령이 오래된 차나무에서 채취한 차를 고수차라고 하며 비싸다고 합니다.
황산 차 : 원래 다원에서 밀식 재배하던 차가 어른들의 사정으로 버려질 때 약해서 죽을 나무는 죽고 살 놈만 살아 야생화 된 것이며 조금 미묘하긴 하지만 대수차로 간주합니다.
병배 : 산지별, 채엽한 연도별 또는 잎 따기 시기(봄, 여름, 가을, 겨울)별로 다양한 찻잎을 섞어 만드는 것입니다.
순료 : 단일 지역 차렵으로만 제다한 경우를 말하며 잎 따기 연도가 여러 해에 걸쳐 있거나 잎 따기 시기가 두 차례 이상 입니다.
살면 : 보이차 긴압시에 모양을 좀 더 예쁘게 보이게 하려고 어리거나 보기 좋은 잎을 겉면에 깔고 긴압하는 기법 특히 솜털이 덮인 잎(백호)을 깔아 조소가 아름답게 하는 방법이 선호합니다.
고삽미 : 보이 생차는 불발효 상태에서 처음 제작되면 녹차에 비해 다소 자란 잎을 쓰고 차엽도 대엽종에 속하므로 쓰고 떫은맛이 강하고 이를 고삽미라고 하고 이 중에서도 쓴맛을 고미, 떫은맛을 떫은맛이라고 합니다. 고삽미가 강렬할수록 후발효시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중론입니다. 카테킨류가 고삽미를 만드는 원인이며 후발 효시 아미노산으로 붕괴하여 달짝지근한 감칠맛으로 변하게 됩니다.
창미 : 싸구려 보이차를 비싼 골동차로 둔갑시키기 위해 인위적으로 습한 창고에 보관할 때 밸 수 있는 냄새가 나며 창고나 시멘트 냄새, 기분 나쁜 흙냄새 등을 다양하며 정상적인 보관이 되었더라도 막 창고에서 나온 보이차는 약한 창미가 느껴질 수 있으며 못 먹을 차로 분류할 것인지 시간을 두고 거풍하면 괜찮은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달라지며 곰팡이가 피어 있다거나 1년을 넘게 썩은 내가 사라지지 않는 경우는 불량품입니다.
횟감, 회운: 쓰고 떫은맛이 쓸고 지나간 자리에 남는 달콤한 맛이며 찻잎이 원래부터 가지고 있던 성분과, 후발효에 의해 고삽미가 붕괴한 결과물에 의한 맛을 회감(回甘)이라 하고 차를 마신 뒤 짧게는 몇 분, 길게는 삼십여 분 넘게 지속하는 여운을 회운(回韻)이라 부르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회감과 회운이 좋아야 좋은 보이차로 인정받으며 다른 발효차에서도 통용됩니다.
경: 깡이라고도 하며 차 줄기를 말하며 일반적으로는 좋은 재료가 아니나 달콤하고 시원한 맛을 보강하기 위해 소량 넣기도 합니다.
황편: 제다하기에 너무 크게 자라버린 잎이며 탄력이 약하고 얇으며, 색도 연하다. 고급 재료는 아니지만 달콤하고 시원한 맛 때문에 따로 황편차를 만들 때 사용이 되기도 합니다.
습창 : 인위적으로 습하고 더운 환경에 보관하여 발효를 진행한 차이며 당연히 폭리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엉터리 차이므로 맛은 없으며 특히 확인되지 않은 균류가 독성을 만들어내기도 하므로 먹어서는 안 됩니다.
건창 : 습창의 상대적 개념으로 건조한 곳에 정상적으로 보관된 차를 말하며 곤명이나 북경 또는 한국과 같이 상대습도가 80%가 되지 않는 환경에서 보관되어 후발효가 비교적 늦은 차를 지칭합니다. 먼저 제품은 다음과 같이 생겼으며 일단 제품 표면에서는 The Tao of Tea 100% 유기농 보이차 토파즈 푸얼(The Tao of Tea Organic Puer Tea Topaz Puer)으로 이름을 돼 있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내용물을 개봉하면 다음과 같이 뚜껑으로 돼 있으며 안에 제품이 돼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차를 우려내면 다음과 같이 차가 우러나오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아이허브할인 코드:QMF730
iHerb Reward code:QMF730
iherbプロモコード:QMF730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20.04.01 06:44 신고

    운동과 함께 병행하면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Sakai 2020.04.01 16:27 신고

      당연히 운동을 하지 않으면 효과는 없죠.운동은 필수이고 해당 보이차는 보조 이죠.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공수래공수거 2020.04.01 07:18 신고

    다이어트에 좋은 차 알아갑니다.^^

  3.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kangdante 2020.04.01 08:52 신고

    보이차가 다이어트에 효능이 좋다는 애기를 많이 하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여유로운 하루되세요.. ^.^

  4. Favicon of https://perfume700.tistory.com 아이리스. 2020.04.01 13:56 신고

    보이차 있는데 다이어트에 좋다니
    마셔봐야겠네요..^^

  5.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담덕01 2020.04.04 20:14 신고

    보이차도 제조법에 따라 뭐가 엄청 다양하네요.
    습창만 피하면 되는 걸까요?
    그런데 저런 걸 친절하게 사실대로 알려주지는 않을 거 같은데 보이차도 많이 어렵네요.
    전 보이차는 마신 적이 없기도 하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