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The Finest Hours(더 파이니스트 아워스,2015)

꿈을꾸는 파랑새

The Finest Hours(더 파이니스트 아워스)이라는 영화는 1952년도에 있었던 조난을 당한 유조선에 관한 영화입니다. 일단 해당 영화는 미국 해안 경비대와 SS Pendleton 간에 있었던 영화입니다.

먼저 SS Pendleton은 1944년에 건조가 되어서 1952년2월18일에 침몰을 했으면 당시 침몰을 했으며 침몰할 때 유조선이 두 동강이 나게 되고 나머지 배에 타고 있던 32명의 선원을 구하려고 단 4명으로 구성이 된 해양구조대원들이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조난된 배를 찾기 어려운 상태에서 당시 상황파악을 제대로 하고 있지 못하는 상관 그리고 32명의 선원을 구조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써 영화는 전체적으로 어두운 편입니다.

일단 해당 실화는 미국 해안경비대의 구조 중에서 지금까지 위대한 사건 중 하나라고 합니다. 이런 재난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아마도 좋아할 것 같은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