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꾸는 파랑새

반응형
우연히 알게 된 지역명소랄까 아무튼 이사 온지 얼마 안 되어서 뜻박에 좋은 곳이 있었네요 그곳은 물금 읍에 있는 용화사 석조 여래 좌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대로 통도사에 살고 있다가 여기 와서 쉬는 시간에 한번 절을 구경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시간이 없는 관계로 처음 입구만 둘러 보았지만 무엇인가 간소하면서 편안함이 느껴지더군요.. 나중에 시간이 되면 풀 코스?로 둘러보고 싶은 곳입니다.. 먼저 입구에서 마주어주는 것은 나그네들이 소원성취를 기원하기 위해 남겨둔 흔적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록 규모는 작지만 나름대로 느낌이 좋았다는.. 그리고 우리를 맞아준 대웅전.. 아마도  나는 이것에 매력이 느꼈는지도 모릅니다.잠시 그 매력 속에 빠져나 와  나그네의 목을 촉촉히 적혀준 약수 아무튼 목이 말라서인지 물이 맑고 좋고 한 모금을 마셨을떄 시원함을 느낄수가 있었습니다 ..솔직히 안에  무엇이 있나 보고 싶었지만..그곳은 나중에 다시 찿아왔을때 보려고 가슴 깊은 곳에 고히고히 묻어두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직히 시간만 조금만 더있었어도 언덕길을 올라가고 싶었다는 자드 영원음악을 듣으면서 말이죠...
왠지 이 언덕?고갯길?암튼 왠지 자드-영원음악과 매칭이 잘되는 느낌이 드네요..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에 올떄는 가보아애겠다는 하지만 조금 개인적으로 안타까운 것은 바로 앞에 기찻길이 있어서 왠지..암튼 이것은 개인적인 문제이고 ..여름에 아니 삶에 잠시 휴식을 취하고 싶을때 가보는것 좋을것같네요..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