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Land of Mine(랜드 오브 마인,2015)

꿈을꾸는 파랑새

해당 영화인 Land of Mine(랜드 오브 마인)은 아마도 전쟁에서 벌어지는 비극을 잘 표현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해당 영화는 Atlantikwall,Atlantic Wall, 대서양 방벽을 알고 가야 하는 영화입니다. 대서양 방벽(Atlantikwall,Atlantic Wall)이라는것은 제2차 세계대전 때 서방 연합군이 프랑스에 상륙하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독일이 만든 방어선으로 유럽의 서쪽 해안과 스칸디나비아에 지어진 요새를 말을 하는 것이며 벨기에, 프랑스도 포함되며 실제적인 거리만 한다고 해도 프랑스 노르망디에서 파드깔레까지 이어지는 길이 3,860Km에 이르는 방어선이며 프랑스 북부에서만 지뢰 600만 개가 설치돼 있었다고 합니다. 영화의 주배경은 덴마크의 서부 해안을 배경을 하고 있습니다.

해당 영화인 Land of Mine(랜드 오브 마인)이라는 영화는 덴마크 주둔을 하고 있던 독일군들이 항복하게 되고 여기서 남은 독일군 포로들이 덴마크 서부 해안 지역 Skallingen등을 포함한 해변에 있는 지뢰들을 제거하는 일을 하는 맡았고 여기서 어린 소년병들도 어른들과 마찬가지로 지뢰제거 작업을 하던 중 죽거나 심각한 상처를 입고 평생 장애가 있고 다녔던 일을 다룬 영화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200 | 165.0mm | ISO-800, 0

해당 영화는 전쟁이 끝난 1945년5월 시점으로 시작되며 한 덴마크 상사인 칼이 해안가에서 지도를 보면서 검은 깃발을 꽂으면서 시작이 되며 덴마크 대위는 전쟁 후 재건을 위한 임무라면서 소년병들에게 지뢰 제거를 하는 방법을 가르쳐주고 이 과정에서 실제 죽어가게 되고 여기서 10명이 덴마크 상사에게 배치되면서 소년병들에서 4만 5,000개의 지뢰를 해체해야지만 집에 갈 수 있다고 말하게 되고 처음에는 지뢰 탐지 봉을 가지고 지뢰를 제거하고 어린 소년병들이 먹을 것도 못 먹고 지뢰 폭발로 말미암아서 사망하거나 상처를 입는 것을 보고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모르핀 주사만 투여해서 고통을 줄이는 과정 속에서 고통을 받는 칼과 오직 똥고집에 소통이라고 할 줄 모르는 불통인 덴마크 대위 간의 갈등을 다루는 영화입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6.12.08 08:25 신고

    전쟁이라는 두 글자는 이세상에서 없어져야 합니다. 잘 보고 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