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 간단 리뷰

꿈을꾸는 파랑새

오늘은 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일단 먼저 라디오와 FM에 대해 알아보고 시작을 하겠습니다. 라디오라는 것은 Radio 원래는 넓은 의미에서의 무선 전체를 가리키는 말을 이야기하며 이것들이 전파에 의한 음성방송과 이를 수신하는 기기로 바뀌었으며 즉 수신기를 말을 합니다. 라디오는 사용 주파수대에 따라서 중파방송(AM 방송), 단파방송, 초단파방송(FM 방송)으로 분류되고 각각의 전파 특징에 의해서 중파는 광역방송(廣域放送)에서 단파는 주로 해외방송에 그리고 초단파는 가시거리방송(可視距離放送) 등에 사용되며 라디오도 TV처럼 예능, 교양, 뉴스, 그리고 드라마를 하기도 하고 라디오에도 아나운서가 있고 기자가 있으며 또한 라디오 배우(성우)가 있으며 현재는 전파로 송수신하지 않아도 음성방송이면 모두 라디오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아졌으며 인터넷 라디오가 대표적이기도 합니다.

라디오 기술이 갖추어진 것은 1901년이며 캐나다 출신 레지날드 페슨든이 1901년에 세계최초로 라디오 전파에 목소리를 실어 전달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라디오 발전사에 이바지했으며 그 해 12월 23일에 그는 메릴랜드 주의 콥 아일랜드에 있는 자신의 기지국에서 오디오 적재한 최초의 무선 음성 송신을 진행했고 당시의 내용은 상대편에게 눈이 오고 있다면 전보를 쳐서 알려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페슨든은 자신의 송신기를 더욱 개선하고 매사추세츠에서 스코틀랜드까지 대서양을 횡단한 음성 송신에 최초로 성공하였으며

1906년 크리스마스 이브에 최초의 라디오 방송을 시작해서 최초의 방송내용은 가족끼리 모여 캐롤송을 부르는 것이었으며 해당 내용은 대부분 바다에 나가 있는 선박 운항자들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세계 최초의 상업적 라디오 방송은 1920년에 미국에서 시작되었으며 미국에서 라디오는 1920년대 중후반에 대중화되었으며 TV가 보급되기 이전까지 전성기를 누렸지만, TV들이 1950년대에 보급되면서 라디오가 잠시 사양길로 접어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올 정도로 청취율이 줄어들기도 했지만, 트랜지스터 라디오가 보급되고 차내에서 라디오 방송을 듣는 것이 보편화하며 미국의 라디오는 명맥을 이어가고 현재도 자동차 운전자들에게 중요한 정보 전달 매체로 인식되고 있으며 다른 국가에서도 TV가 보급되었을 때 청취율이 줄어드는 위기를 맞다가

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

자동차가 보급될 때 라디오가 다시금 되살아나는 경향이 반복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경성방송국이 1927년 2월 16일에 첫 라디오방송을 개시 최초의 FM 방송은 1965년 6월 26일에 서울 FM 방송국이 개국하면서 시행되었으며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라디오의 보급상황은 1927년 당시 275대(일본인이 소유한 1,165대 제외)에 불과했으나 1933년 3만 2천 대, 광복 당시에는 22만 8천 대에 이르렀으며, 1961년 말에는 100만 대를 돌파했습니다. 그리고 DMB의 방송이 시작되면서 갱생하기도 했으나 교통사고 문제로 차내 DMB 시청이 금지되면서 다시 독점매체가 되었으며 지금은 쇠퇴했지만, MP3, PMP와 마찬가지로 안테나 역할을 해 줄 만한 금속 막대가 있어야 들을 수 있으며 이어폰이 안테나 역할을 해주며 물론 스마트폰 내장 라디오 소프트웨어는 있으며 이어폰이 없을 때는 이어폰 자리에 금속 막대를 끼워넣으면 안테나 역할을 대신할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2017년 국내 유통되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FM 라디오 수신 기능을 채택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국내 주요 라디오 방송국들은 자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배포해 인터넷 데이터 통신으로 라디오를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KBS의 KONG, MBC의 MBC mini, SBS의 GoRealRa, CBS의 레인보우 등이 있으며 실제 라디오 방송보다는 몇 초 가량 느리며 교통정보나 생활정보 시간에 자체 광고를 진행하며 아마도 서버운영비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방송은 라디오 전파를 수신하기 어려운 환경의 이용자들에게 좋지만, 단점은 역시 데이터가 안 터지면 아무런 소용이 없기 그래서 이것이 단점이 도리 것이며 그리고 어플 같은 경우에는 방송사들이 서울 본사의 방송만을 틀기 때문인데 반대로 그게 좋다는 청취자도 있기도 합니다.

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 내용물Ashampoo Media GmbH & Co. KG | NImageFileJPG 1.0.0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 내용물

하지만, 방송국들 입장에선 재난 방송이나 기타 이유로 여전히 FM 수신이 가능한 스마트폰이 필요하다는 견해이고 탑재를 안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원가절감설이 돌기도 합니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스마트폰으로 라디오 듣는 사람이 적다고 생각해서 라디오 칩세트를 안 넣는다는 뜬소문으로 떠돌고 있습니다. 그리고 2017년 포항 지진의 여파로 2018년 출시하는 삼성전자, LG전자 스마트폰에도 탑재하기 시작했으며 안드로이드 시스템도 OS 버전이 맞는다고 호환이 80%까지 보장되는 건 아닌 듯하지만, 유명브랜드, 저가 브랜드라도 정말 특정 모델, 넥서스로 나온 것 중에 별종 중 별종만 아니라면 대부분은 가능하며 
그리고 만약의 상황에서는 조그만 라디오나 겸용 MP3, 전자사전 휴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의 하나입니다. 저 같은 경우 샤프에서 만든 전자사전을 아직도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전용기기가 성능, 멀티운용 전원관리에 유리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대부분 스마트폰에 라디오 수신 칩이 탑재되어 있지만 정작 국내 스마트폰과 아이폰 등 제품에는 수신 기능이 비활성화돼 있으며 FM 라디오 수신 기능은 스트리밍과 달리 데이터 부담이 없으며 스트리밍 대비 3~7배 배터리를 오래 쓸 수 있고 재난 발생 시에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매체로 라디오가 유용하게 쓰일 수 있지만, 통신사가 데이터로 수익을 올리기 위한 이유로 제조사 측에서 FM 수신 칩이 있어도 비활성화되어 있는 상태 있다고 합니다. 비활성화로 말미암은 문제점은 아마 다음과 같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 채널 조정 및 볼륨 조정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 채널 조정 및 볼륨 조정

통신사의 데이터망은 지진이나 태풍에 의해 파손되거나 침수되어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매우 크고 재난 상황 때 스트리밍을 이용 시 트래픽 폭주로 말미암아 라디오 구실을 할 수가 없으며 즉 재난으로 데이터망이 다운 되면 최신폰을 가진 사람은 재난경보를 들을 수 없다는 의미가 되며 FM 라디오는 단순하면서도 강력한 전파력을 가지고 있어 재난 상황 때 쓰기에 더욱 유용합니다.
굳이 한번 스마트폰 라디오 수신기능을 비활성화된 상태에서 강제로 활성화하려면 루팅 후를 Spirit FM을 설치해야 하고 루팅을 모르거나 FM 수신 칩이 없는 경우 RTL-SDR 또는 뮤트캐스트 동글을 구매해야 하는 이중부담이 생깁니다. 그리고 FM은 라디오 방송이나 아날로그 TV 방송 음성 부를 가리키며 AM 방송(중파방송, 단파방송)에 비해 음질이 깨끗하고 기상 조건의 영향을 덜 받는데다 암반 위주의 지형, 콘크리트 건물이 많은 한국의 지리적 환경과 궁합이 좋고 언론통폐합 직후 일찌감치 한국의 라디오 방송은 FM 위주가 되었고 최근에 개국하는 라디오 방송국들도 대부분 FM 방송이며 AM 방식보다 비교적 넓은 주파수 대역이 필요하기에 주파수 대역폭이 좁은 30MHz 이하 대역에서는 사용하기가 매우 어려워 주로 VHF 이상의 주파수대역이 쓰이며 대신에 넓은 주파수 대역 덕분에 50Hz~15kHz 음성주파수 대역의 고음질의 방송이 가능스테레오 방송도 가능합니다. FM 방식은 1930년대에 미국의 에드윈 암스트롱에 의해 개발된 라디오 방송 방식이며 불행히도 암스트롱은 기존 방송업계의 기득권에 밀려 1954년에 투신자살하고 말았다고 합니다.

초창기 FM 방송은 당시 수신기 기술력의 문제로 튜닝이 불안정(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시 다이얼을 돌려야 하는)하다는 문제가 있었지만 이런 문제가 해결된 1970년대부터 FM 방송이 본격적으로 대중화되었고 FM 방송은 54MHz 이하의 VHF low 밴드 대역에서 쓰였으나 잡음 문제, TV채널, 군 통신 등 타 대역과의 중첩 문제 등으로 VHF low 대역과 high 대역 사이에 있는 오늘날의 88~108MHz 대역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아마도 전자과를 가서 무선산업기사, 무선산업기사같이 무선 관련으로 자격증 시험을 치면 안테나 공학에 잘 나와있고 라디오 살 돈이 없는 경우에는 광석 라디오(Crystal radio) 일명 게르마늄 라디오라고 부르고 있으며 전력 없이 작동되는 라디오이기도 해서 간단하게 다이오드, 저항, 안테나 선으로 라디오를 만들 수가 있으며 아마도 생존주의, 적정기술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해당 기술에 관심이 많으며 다만 단파 기준으로 최소 4m~11m의 긴 안테나가 필요하면 면도날, 샤프 심, 연필심만 있으며 만들 수가 있으며 기본적인 원리는 다이오드와 같으며 전자의 밀도가 다른 n형, p형 전도체끼리 닿게 되어서 다이오드로 변신하는 것이며 2차 세계대전 당시 군인들이 참호, 포로수용소 등과 같이 극한 상황에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라디오를 들을 수가 없는 환경에서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가 있는 잡동사니와 금속들을 이용해서 광석 라디오를 만들어서 외부소식을 듣는가 하면 구호품에 재료를 나누어 전달하기도 했으며 해당 라디오는 Foxhole radio라고 합니다. 이름처럼 어디 토굴 같은 곳에서 숨어 듣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특히 전쟁 영화 같은데 보면 포로들이 라디오를 만들어 듣는 장면을 볼 수가 있으며 제17포로수용소라는 영화에서는 BBC 방송을 들으려고 테니스 네트로 위장해서 테니스를 하면서 다른 사람들은 몰래 BBC 방송을 듣는 장면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일본 회사들의 라디오 수신기를 산다면 일본 내수모델보다는 수출용 모델을 택하는 편이 좋다. 그리고 건전지로 구동되는 휴대용 라디오 수신기를 해외직구할 때 전파인증을 받을 필요는 없으며 노트북, TV, 마우스 등과 달리 수입여건에 전파법 규제를 받지 않지 않습니다. 일단 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는 다이소에서 판매를 하는 제품으로 가격은 5,000원이며 아날로그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작동 방식은 AA 건전지로 동작을 하면 건전지는 쉽게 구할 수가 있기 때문에 재난, 전쟁 등때에 스마트폰보다는 손쉽게 건전지를 구할 수가 있기 때문에 해당 부분은 장점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제품을 개봉을 해보면 다음과 같이 라디오 본체가 나오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제품의 왼쪽과 오른쪽에서는 볼륨 조절과 라디오 채널을 조절할 수가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리고 라디오가 동작하면 앞에 있는 LED에 빨간색으로 표시됩니다. 물론 이어폰을 꽂을 수가 있는 부분도 있으며 단점으로는 아날로그 방식이라는 것과 그리고 안테나 가 360도로 움직일 수가 있는 것이 아니고 상하로만 움직일 수가 있는 것이 단점입니다. 그래서 안테나로 라디오를 잡으려면 라디오 본체를 움직여야 하는 것이 단점일 것입니다. 일단 저렴하게 재난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 사용을 하고 싶은 경우 해당 휴대용 라디오를 구매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저렴한 이용하게 사용을 하고 싶은 경우에는 해당 라디오를 사용하면 될 것입니다.
굳이 한번 스마트폰 라디오 수신기능을 비활성화된 상태에서 강제로 활성화하려면 루팅 후를 Spirit FM을 설치해야 하고 루팅을 모르거나 FM 수신 칩이 없는 경우 RTL-SDR 또는 뮤트캐스트 동글을 구매해야 하는 이중부담이 생깁니다. 그리고 FM은 라디오 방송이나 아날로그 TV 방송 음성 부를 가리키며 AM 방송(중파방송, 단파방송)에 비해 음질이 깨끗하고 기상 조건의 영향을 덜 받는데다 암반 위주의 지형, 콘크리트 건물이 많은 한국의 지리적 환경과 궁합이 좋고 언론통폐합 직후 일찌감치 한국의 라디오 방송은 FM 위주가 되었고 최근에 개국하는 라디오 방송국들도 대부분 FM 방송이며 AM 방식보다 비교적 넓은 주파수 대역이 필요하기에 주파수 대역폭이 좁은 30MHz 이하 대역에서는 사용하기가 매우 어려워 주로 VHF 이상의 주파수대역이 쓰이며 대신에 넓은 주파수 대역 덕분에 50Hz~15kHz 음성주파수 대역의 고음질의 방송이 가능스테레오 방송도 가능합니다. FM 방식은 1930년대에 미국의 에드윈 암스트롱에 의해 개발된 라디오 방송 방식이며 불행히도 암스트롱은 기존 방송업계의 기득권에 밀려 1954년에 투신자살하고 말았다고 합니다.

초창기 FM 방송은 당시 수신기 기술력의 문제로 튜닝이 불안정(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시 다이얼을 돌려야 하는)하다는 문제가 있었지만 이런 문제가 해결된 1970년대부터 FM 방송이 본격적으로 대중화되었고 FM 방송은 54MHz 이하의 VHF low 밴드 대역에서 쓰였으나 잡음 문제, TV채널, 군 통신 등 타 대역과의 중첩 문제 등으로 VHF low 대역과 high 대역 사이에 있는 오늘날의 88~108MHz 대역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아마도 전자과를 가서 무선산업기사, 무선산업기사같이 무선 관련으로 자격증 시험을 치면 안테나 공학에 잘 나와있고 라디오 살 돈이 없는 경우에는 광석 라디오(Crystal radio) 일명 게르마늄 라디오라고 부르고 있으며 전력 없이 작동되는 라디오이기도 해서 간단하게 다이오드, 저항, 안테나 선으로 라디오를 만들 수가 있으며 아마도 생존주의, 적정기술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해당 기술에 관심이 많으며 다만 단파 기준으로 최소 4m~11m의 긴 안테나가 필요하면 면도날, 샤프 심, 연필심만 있으며 만들 수가 있으며 기본적인 원리는 다이오드와 같으며 전자의 밀도가 다른 n형, p형 전도체끼리 닿게 되어서 다이오드로 변신하는 것이며 2차 세계대전 당시 군인들이 참호, 포로수용소 등과 같이 극한 상황에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라디오를 들을 수가 없는 환경에서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가 있는 잡동사니와 금속들을 이용해서 광석 라디오를 만들어서 외부소식을 듣는가 하면 구호품에 재료를 나누어 전달하기도 했으며 해당 라디오는 Foxhole radio라고 합니다.

이름처럼 어디 토굴 같은 곳에서 숨어 듣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특히 전쟁 영화 같은데 보면 포로들이 라디오를 만들어 듣는 장면을 볼 수가 있으며 제17포로수용소라는 영화에서는 BBC 방송을 들으려고 테니스 네트로 위장해서 테니스를 하면서 다른 사람들은 몰래 BBC 방송을 듣는 장면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일본 회사들의 라디오 수신기를 산다면 일본 내수모델보다는 수출용 모델을 택하는 편이 좋다. 그리고 건전지로 구동되는 휴대용 라디오 수신기를 해외직구할 때 전파인증을 받을 필요는 없으며 노트북, TV, 마우스 등과 달리 수입여건에 전파법 규제를 받지 않지 않습니다.

일단 다이소 아날로그 휴대용 라디오는 다이소에서 판매를 하는 제품으로 가격은 5,000원이며 아날로그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작동 방식은 AA 건전지로 동작을 하면 건전지는 쉽게 구할 수가 있기 때문에 재난, 전쟁 등때에 스마트폰보다는 손쉽게 건전지를 구할 수가 있기 때문에 해당 부분은 장점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제품을 개봉을 해보면 다음과 같이 라디오 본체가 나오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제품의 왼쪽과 오른쪽에서는 볼륨 조절과 라디오 채널을 조절할 수가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리고 라디오가 동작하면 앞에 있는 LED에 빨간색으로 표시됩니다. 물론 이어폰을 꽂을 수가 있는 부분도 있으며 단점으로는 아날로그 방식이라는 것과 그리고 안테나 가 360도로 움직일 수가 있는 것이 아니고 상하로만 움직일 수가 있는 것이 단점입니다. 그래서 안테나로 라디오를 잡으려면 라디오 본체를 움직여야 하는 것이 단점일 것입니다. 일단 저렴하게 재난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 사용을 하고 싶은 경우 해당 휴대용 라디오를 구매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저렴한 이용하게 사용을 하고 싶은 경우에는 해당 라디오를 사용하면 될 것입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kangdante 2019.12.30 08:35 신고

    휴대용 라디오가 있군요
    스마트폰 같은 느낌이 드는 라디오 같아요.. ^^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공수래공수거 2019.12.30 09:00 신고

    사실 요즘은 폰으로 라디오도 들을수 잇어 잘 사용하지 않기는 합니다.

    •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Sakai 2019.12.30 21:22 신고

      스마트폰에도 기본적으로 라디오를 듣을수가 있게 기본적으로 스마트폰 제조사에서 제공을 하고 있으나 재난 수준이 경미 하면 버틸수가 있지만 재난이 3~4일 간다고 가정을 하면 건전지를 사용을 하는 라디오가 그떄는 좋은것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라디오키즈 2019.12.31 12:29 신고

    뭔가 추억이 팡팡 묻어나는 디자인이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