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포뮬러를 배경을 한 영화-Rush(러쉬 더 라이벌,2013)

꿈을꾸는 파랑새

해당 영화인 Rush(러쉬 더 라이벌)이라는 영화는 1976년 그랑프리를 주재하는 영화입니다. 일단 포뮬러 원(Formula 1)이라는 것이 한국에서는 조금은 낯선 스포츠이기는 하지만 한때 한국에서는 영암 서킷 때문에 조금은 알려진 스포츠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한국에서는 낯선 스포츠일 것입니다. 물론 성공을 했으면 되겠지만 2014년부터 대회유치는 되지 않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포뮬러 원(Formula 1)은 유럽을 중심으로 개최되고 현재는 신규 서킷의 많은 참여로의 전 세계를 돌며 진행되고 있으며 대략 20개가 안 되는 서킷을 무대로 매년 3월~10월까지 미리 계획돼 있는 계획에 따라 일정이 있는 주 금요일에서부터 일요일에 걸쳐서 게임이 진행됩니다.

금요일에는 연습주행을 하고 토요일에는 결승 순위를 결정하는 자격부여를 하고 일요일에는 결승에서 승자를 내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60바퀴 최소 주행거리인 305km 최대 레이스 시간 2시간 정도 게임이 진행됩니다. 해당 영화가 배경이 되는 1976년은 브라질 그랑프리를 시작으로 동년 10월24일 일본 그랑프리까지 총 16경기로 치러워졌으면 던롭타이어,스릿지스톤이 타이어가 공급이 되었고 페라리가 팀의 컨스트럭터 챔피언십 우승, 제임스 헌트가 챔피언쉽 우승을 차지했으면 그의 라이벌인 니키 라우다는 2위였던 경기입니다.

영화는 제임스 헌트, 니키 라우다의 이야기로 주로 구성이 돼 있으며 당시 두 선수가 사용했던 머신인 페라리 머신과 제임스 헌트의 맥라렌 머신을 그대로 사용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배우들의 싱크률도 100%에 가깝다고 하지 않을까 하면 당시의 광고와 스폰스 브랜드을 고증했으며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실제 두 레이서의 모습은 정말 비슷할 정도가 아닌 똑같은 것 같습니다. 영화에서도 잘 나오지만, OO는 챔피언의 아침식사라는 오른쪽 가슴에 패치를 달고 다녔으며 영화에는 탁월한 얼굴과 몸매로 여자들과 뛰어난 잠자리 스킬 과 그리고 보통 다음 경기를 앞둔 밤에는 다른 사람들은 긴장되어서 레이스를 기다리지만, 헌트는 그중에서도 일본 미녀들과 잠자리를 갖는 데 사용되었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그리고 착실히 실력을 쌓아올려서 F1에 데뷔하고 네덜란드 그랑프리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되고 흔히 엄친아로 불리는 니키 라우다는 명문 재벌가의 자식으로 태어나서 라우다는 집안의 반대을 무릅쓰고 집안을 뛰쳐나와서 레이싱을 하고 집안의 지원이 없어서 있지 은행 융자를 받을 당시에 담보가 없어서 자신의 목숨을 담보로 잡았다고 합니다.그리고 최악의 서킷인 Nürburgring(뉘르부르크링)에서 부의의 사고를 당하게 되고 동료 드라이버들이 목숨을 걸고 구하고 나서 전신 3도 화상, 골절, 유독가스로 말미암은 폐 손상에도 병원에서도 포기했지만 6주 만에 이탈리아 그랑프리에 화상이 덜 나은 상태, 붕대를 감은 채로 레이스에 복귀하며 4위로 들어오게 되면서 불사조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참고로 Nürburgring(뉘르부르크링)는 1961년 F1 페라리 소속 필힐이 페라리 156을 몰고 8분 55초, 니키 라우다는 6분11초13 기록이 있으며 현재 해당 기록은 깨지지 않고 있다고 하며 지옥이라는 별명답게 많은 드라이버가 목숨을 잃은 곳이기도 합니다.

일단 스피드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나 차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한 번쯤 보아도 좋을 영화라고 생각이 됩니다. 일단 제임스 헌트는 바람둥이, 니키 라우다는 한 여자만을 바라보고 산 사람처럼 사생활에서도 극과 극이라도 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7.03.31 08:18 신고

    정말 한번 타보고 싶어지는 군요 모토쇼가 진행중인데 올해는 못가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