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4 Months 3 Weeks&2 Days(4개월, 3주...그리고 2일),2007)

꿈을꾸는 파랑새

4 Months 3 Weeks&2 Days(4개월, 3주...그리고 2일)이라는 영화는 루마니아 사회주의 공화국시절 때 루마니아 혁명 2년 전의 이야기를 다루는 영화입니다. 일단 당시 루마니아 사회주의 공화국 시절 때를 간단하게 알고 가야지만 해당 영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일단 당시 대통령이었던 차우셰스쿠는 독재정치를 하였으면 독재정치를 하려고 국민을 도청하고 도청기를 이곳저곳에 설치했으면 도청 센터만 1,000개, 도청기만 320만 개가 있었다고 하면 국민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관광업무를 담당하는 모든 사람은 비밀경찰의 끄나풀이고 잠재적인 경쟁자와 동료는 첩보할 등 게을리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에너지 절약을 하려고 전기와 온수 공급을 중단하고 아파트에도 한겨울에만 난방을 넣어주고 했고 그리고 해당 영화의 배경이 될 수가 있는 인구정책일 것입니다.

인구증가정책에 의해서 출산 장려가 아닌 강제로 출산 강요에 가까워서 일어난 문제입니다. 즉 다른 동유럽 국가들과는 다르게 피임, 낙태를 금지했다는 것에 문제가 생기는 것, 무조건 가정마다 자녀 넷을 의무적으로 있게 하는 것이 문제이며 그리고 금욕세라는 명목하에서 자식이 없는 사람에게는 과세하고 일부러 임신을 회피하는지 감시하는 월경경찰을 두고 감시를 했으며 40세 이하의 여성에게 아이를 적어도 5명 이상을 강제로 낳도록 했으며 아니며 과도한 세금을 물어 버리는 것 단 간부들은 제외된다는 것이 문제이며 이 때문에 절대빈곤, 에이즈, 마약, 막노동, 소년병 등과 연관이 돼 있습니다. 일단 해당 영화인 4 Months 3 Weeks&2 Days(4개월, 3주…. 그리고 2일)는 루마니아 혁명이 일어나기 전 2년 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면 그중에서도 가장 민감한 문제 중 하나인 낙태에 관한 내용입니다.

즉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인구증가정책에 따라 낙태는 금지되었기 때문에 해당 낙태를 하려고 사정에 준비된 호텔에서 낙태를 몰래 해야 하는 과정 그리고 당시 루마니아의 현실을 표현한 영화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