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어폭스 사생활보호모드 배경색을 변경해주는 파이어폭스부가기능-Private Browsing color tweaks

꿈을꾸는 파랑새

먼저 해당 부가기능은 파이어폭스 부가기능 공식 홈페이지에서 배포하고 있지 않은 파이어폭스 부가기능인 것을 먼저 밝히고 글을 적습니다. 이점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파이어폭스에서는 웹브라우저를 이용하면서 사생을 보호하기 위한 기능 중 하나인 사생활 보호기능이 있습니다. 즉 파이어폭스 사생활 보호기능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방문기록, 검색기록, 내려받기 기록, 폼양식 기록, 쿠키, 임시파일 등이 포함돼 있고 내려받기 목록 바로찾기를 저장되어서 PC방 같은 공공장소에서 컴퓨터를 사용할 때 도움을 받을 수가 있는 기능 중 하나입니다. 물론 다른 브라우저에서도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파이어폭스 20버전부터는 사생활보호기능에서는 창단 위로 실행을 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돼 있습니다.

Private Browsing color tweaks

그런데 사용을 하다 보면 어는 것이 사생활 보호상태인지 구별이 안 되어서 헷갈릴 때가 있습니다. 즉 기존에서 파이어폭스에서 사생활보호모드를 실행을 시키면 화살표에서 표시하는 것처럼 가면무도회에서 볼 수 있는 가면이 표시돼 있어서 해당 부분이 파이어폭스 사생활보호모드로 시작을 하는 것을 알 수가 있지만, 신경을 안 쓰면 잘 안 보입니다.

이런 분들을 위한 기능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해당 파이어폭스 부가기능인 Private Browsing color tweaks를 설치하면 쉽게 구분을 할 수가 있습니다. 물론 기존에도 구분할 수 있게 돼 있지만, 배경색이 보라색으로 있어서 해당 부분이 사생활 보호모드로 실행이 되고 있다는 것을 한눈에 알 수가 있을 것입니다. 일단 지저분한 것을 싫어하시면 Stylish 부분만 설치하시길 바랍니다. 즉 해당 파이어폭스 부가기능을 통해서 사생활보호모드를 사용할 때 헷갈리는 부분은 줄여줄 수 있는 파이어폭스 부가기능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