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간만에 지겹게 먹어본 복숭아!

꿈을꾸는 파랑새

복숭아 하면 생각나는 것은 복숭아잼, 백도, 황도, 복숭아 주스 그리고 제사상에 올리지 않는 음식이기도 하죠. 일명 귀신을 쫓아버린다고 하죠! 등 같은 것들이 생각이 날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어제 일을 하다가 더워서 물만 자꾸 마시다 보니 물배만 채워지는 것 같아서 복숭아나무에 있는 복숭아를 따 먹기로 했습니다.
EASTMAN KODAK COMPANY | KODAK EASYSHARE M1063 DIGITAL CAMERA | Normal program | 5.7mm | ISO-64
솔직히 복숭아는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주먹만 합니다. 일단은 여자친구한테 복숭아 크기는 작지만. 몇 개 챙겨놓고 일단 미리 3개씩 따서 물에 씻어 놓았다가 일하다가 더울 때마다 먹기로 했습니다. 덕분에 오늘 복숭아를 몇 개를 먹었는지. 기억도 안 납니다. 일단 한 10개쯤 먹었을 때 질리기 시작하더군요. 그런데. 원푸드 다이어트 하시는 분들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이 들더군요…. 며칠 동안 한가지 음식만 먹고 다이어트를 한다고 하니까요. 결국은 몸에 안 좋은 다이어트 지만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1. Favicon of https://ssppmm.tistory.com 판다(panda) 2010.07.25 01:14 신고

    전 오늘 다이어트한다는 사람이.. 취킨 먹었습니다.. 양념후라이드반반..
    먹고나서 내가 왜먹었을까.. 후회가;..

  2.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드자이너김군 2010.07.25 16:06 신고

    아아.. 갑자기 천도 복숭아와 자두가 급 땡기내요. @.@
    주말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