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자보험(여행자보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꿈을꾸는 파랑새

해당 글은 비전문가의 글이므로 오류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저 자세한 내용은 보험전문상담원과 문의하시면 됩니다. 여행을 떠나 다는 것은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하지만. 여행을 가기 전에 고민되는 것 중 하나가 여행자 보험을 하나 들까 아니면 들지 말까입니다. 뭐~개인적으로는 여행자 보험은 안 들고 다니고 있습니다.
어느 것을 선택하는 것은 소비자 마음이겠죠. 일단 보험이라는 것은 아마도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재해 사고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 그전에 일정한 보험료를 지급하고 큰일을 당했을 때 목돈이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보험일 것입니다. 이런 것을 악용하는 사람들이 더 문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보험의 종류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죠. 예를 들면 생명보험이니 상해 보험이니 같은 것이 좋은 예라고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지금 소개해 드리는 해외여행보험이 있을 것입니다.

The Shrimp
솔직히 해외여행보험을 가입하는 이유는 아마도 언제 있을 줄 모르는 사고일 것입니다. 국내에서도 언제 사고를 당할지 모르는데.해외라고 안심을 할 수가 없겠죠. 그래서 보험을 들고나서 준비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한국에서는 여러 가지 보험회사들이 있습니다. 솔직히 생각나는 것은 AIG, LIG인가 하는 보험회사들뿐이네요. 뭐~보험회사 광고하는 것은 아닙니다. 생각나는 것이 이것뿐이래서요.
그렇다고 댓글에다가 무슨 보험 있다고 댓글로 보험 광고하면 바로 IP 해당 보험사 댓글 키워드 차단 들어갑니다. 자~다시 돌아와서 문제는 알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습니다. 무엇이 있을까요.

  • 보험에 가입하든 프로그램을 설치하든 간에 있는 것이 약관일 것입니다. 해당 약관을 잘 읽지 않으면 상당히 낭패를 볼 수가 있겠죠.
다음은 무엇이 있을까요. 네~맞죠. 보험회사들은 어떤 기준으로 사고를 당했을 때 보험료를 받을 수가 있는 것과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것을 알아야겠죠.
  • 예를 들어서 임신 출산 유산 전문등반 등에서는 보험이 적용이 안 된다는 것이죠.
  • 그리고 보험사마다 제가 아는 바로는 휴대기기나 기타 분실관련해서도 보험회사마다 다른 곳이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부분은 해외여행보험을 생각하시는 분들은 한 번쯤은 해당 보험회사를 인터넷으로 방문해서 알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입니다.

Tila Tequila celebrated the recent news of her pregnancy by shopping at Kitson Kids, holding onto a baby doll
그리고 다음은 나는 2박3일이나 길어봐야 2주정도 밖에안되는데.해외여행보험을 들자니 조금은 부담스러울떄 사용하는 방법은 아마도소멸성 보험을 이용하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습니다.즉 소멸성 보험을 이용한다면 짧은 기간동안 여행을 할 목적이면 이용해보는것도 그렇게 나쁘지 않을것입니다.
Photo by: KG/starmaxinc.com 2010 ALL RIGHTS RESERVED 2/11/10 Ivana Trump and date on holid
이런 해외여행보험도 중요하지만.어디든 여행을 가든간에 최소한 해당 국가의 문화의 예절,가장 기본적인 것만 지켜도 해외여행보험도 없이도 즐겁게 좋은 추억이 담긴 여행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