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꾸는 파랑새

반응형
먼저 버스에서 내려서 소방서를 지나면 바로 앞에 있는 다리입니다. 완공 날짜가 1987년. 20년 넘은 다리가 처음에 맞이하였습니다.
그리고 다리을 건너기 전에 한번 다리을 향해서 찍어 보았습니다.
다리을 건너고 보니까 저에게 눈길을 끄는 것이 있어서 또 스샷했습니다.
다음은 다리 건너면 바로 옆에 단풍나무와 은행나무가 서 있습니다. 근데 왠지 어울리지 않은 것이 있더군요. 그것은 바로 쓰레기입니다.
그리고 다리 들어서 오른쪽에 보면 은행나무가 있습니다.
그리고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내려가는 길을 걸어가다 보면. 은행나무가 외로이 서 있습니다
그리고 좀 더 길을 내려가다(가림산 기도원 방향) 보니 황금빛으로 물든 벼가 고개를 숙여서 져 있었습니다.
아직은 여기는 오염이 덜 되어 좋았고 운동 정도는 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 같고 여름에 인근 강에서 휴가를 보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