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꾸는 파랑새

반응형
잠시 길을 가다가 장미꽃이 피어 있기에 한번 스마트폰을 꺼내어서 한번 담아 보았습니다. 일단 구도 이런 것은 무시하고 담아보았습니다.
그리고 보니 6월이군요. 새로운 한해가 시작한 지가 어제 같은데. 벌써 한해의 반이 지나가버린 것 같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