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꾸는 파랑새

반응형
최근 며칠 사이에 왜 이렇게 닭이 먹고 싶은지. 그래서 닭을 시켜먹을 볼까 하다가 그냥 근처 GS25 슈퍼가 있어서 치킨을 판매하고 있어서 이번에 해당 치킨을 먹어 보았습니다. 치킨을 혼자 먹자니 입이 심심해서 맥주를 마시고 싶었지만. 지금은 발가락뼈가 붙어야 하는 관계로 맥주는 빼고 그나마 위안이 되게 콜라로 대체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치킨의 양은 500g이고 가격은 6,900원이었습니다. 일단은 혼자 먹기에는 적당한? 양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치킨과 소금이 들어 있는데. 개인적으로 치킨이 차가우니까 일반적으로 치킨을 배달해서 먹는 것에 비해. 느낌은 이상했습니다. 아마도 저렴하게 늦은 시간에 혼자서나 아니면 친구와 같이 맥주를 먹으면서 먹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맛은 먹을 만은 한데. 아무래도 사람마다 입맛은 다르겠지만. 저한테는 일반적으로 치킨을 시켜서 먹는 쪽이 맛이 좋았던 같습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1. 역시 치킨은 시켜 먹어야 하나요? ㅎㅎ
    2010.11.30 10:23 신고
    • 아마도 치킨을 시켜서 먹는편이 개인적으로도 좋은것 같습니다.^^
      2010.11.30 14:53 신고
  2. 편의점에서 파는 음식은.. 별로더라구요..
    전에 묵밥이 먹고 싶었는데.. 때마침 편의점에서 팔길래 먹었는데..
    진짜 이건 아니잖아!.. 라는 말이 나오더라구요..
    역시.. 배달 음식점이 괜히 있는게 아니였습니다..
    2010.11.30 16:06 신고
    • 저도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가족들과 즐길떄에는 배달음식이 좋을것 같습니다.^^
      2010.12.01 00:13 신고
  3. 이런 것도 있었어요?
    처음보네요.
    한ㅂ전... 도전해봐야겠어요 ㅋ
    2010.11.30 16:4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