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태극기 휘날리며 (2004)

Posted by Sakai
2017.08.28 00:00 영화

해당 영화는 강제규 감독의 장동권,원빈, 지금은 고인이 되신 이은주가 출현한 영화입니다. 일단 한국전쟁이 일어나기 전에 서울에서 구두닦이 생활을 하고 형 진태와 학생으로서 동생인 이진석이 나오고 얼마 안 있어 한국전쟁일 발생하게 되고 밀양의 외삼촌 집으로 피난을 가던 중 대구역에서 진석이 헌병들에게 강제 징집이 되고 형인 진태는 자신의 동생을 찾으려고 열차에 올라서 결국은 형제는 낙동강 방어전선의 투입이고 그리고 심장병이 있는 자신의 동생인 진석을 전역이 시키려고 했지만, 대대장은 옆 대대에 비슷할 수가 있었다고 아버지와 아들이 같이 왔는데 아버지가 태극무공훈장을 받아서 아들은 전역했다는 것을 듣게 되고

결국은 진태는 자신이 하지 않아도 되는 지뢰매설작업을 자신해서 간다든지 태극 무공훈장을 얻으려고 전쟁에서 적극적으로 앞서게 되는 동시에 계급도 중사로 승진하게 되고 그 가운데 평양전투에서 인민국육국총좌를 생포를 하게 되지만 영만이 죽음으로서 진석은 영만이 아들은 우리처럼 아빠 없이 자랄 거라고 라는 말을 진태에서 말을 남기 데고

그리고 계속 북진을 하던 중 결국은 태극무공훈장을 타는 데 성공을 했지만, 문제는 중공군의 참전으로 후퇴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되고 그리고 남쪽으로 후퇴를 거듭하던 중 보도연맹학살사건으로 진태의 약혼녀였던 영신이 반공청년단(이때 김수로가 특징을 하고 평양에서는 인민군 총좌로는 최민식이 출연)에 의해서 죽게 되고 이로써 형제에게는 큰 전환점이 되게 되고

그리고 새대대장이 부임을 하고 새로 부임한 대대장에게 동생을 전역을 요구하지만 군대가 무슨 장사치소굴인 줄 아느냐 하게 되고 중공군의 폭격이 이어지고 그리고 새로 부임한 대대장은 포로 소각명령을 하게 되고 그곳에 갇혀 있던 진석은 양 중사의 도움으로 빠져나왔지만, 형인 진태는 동생이 죽을 줄 알게 되고 결국 대대장을 죽이고 붉은 깃발부대의 지휘관이 되고 국군 사이에도 명성이 자자해지고 결국은 국군 대전병원에 입원해서 전역을 앞둔 진석에게 형의 편지를 읽게 되고 결국은 자진 입대 형이 있다는 전선으로 가게 되고 인민군에 잠입하려고 하지만 미 해군 항공대의 요청으로 공습시간이 앞당겨지고

결국은 선전 방송으로 대체되려고 했지만, 선전 방송으로는 형이 믿을 수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고 결국은 자진에서 북한군 진지로 투항을 해서 인민군 대대장은 정보대로 보내려고 하는 사이 F4U 콜세어 편대의 공격을 받게 되고 여기서 전투가 발생하게 되고 드디어 도착한 형을 만나지만, 형을 동생을 알아보지 못하게 되고 그리고 제정신으로 돌아온 진태는 동생을 살리려고 북한군과 붉은 깃발부대와 싸우다 전사를 하게 되고 다시 현재 시점으로 돌아 영화는 마무리됩니다. 일단 정말 시간이 13년 전의 영화이지만 괜찮은 영화인 것 같습니다.

신고

글 공유하기 및 아이허브 추천 코드

페이스북
카톡
트위터
네이버
밴드
카스


아이허브(iherb) 첫 구매시 5%할인 추천 코드 입력하면 할인적용 가능
아이허브(iherb)할인 코드:QMF730
iHerb Reward code:QMF73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벌써 10년 넘었군요 격세지감이 느껴집니다
  2. 이 영화의 ost가 정말 아직도 귀에서 울리는것 같습니다.
    • 다시 보아도 괜찮은 영화인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