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장애를 극복하기 위한 생활 속에서 세로토닌을 늘리는 방법

꿈을꾸는 파랑새

오늘은 세로토닌에 대해 적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세로토닌은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우리 뇌 속에서 신경을 안정시키고 행복을 부르는 물질이라고 할 수가 있을 수가 있습니다. 여기서 노르아드레날린은 불안과 부정적인 생각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 그리고 도파민은 사람이 느끼는 쾌락 즉 식욕과 성욕 등을 담당하고 있고 이 두 가지 물질을 통제하는 것이 세로토닌입니다.

해당 세로토닌은 두 가지 신경물질을 적당하게 조절해서 사람이 평온하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수면을 담당하는 멜라토닌의 원료가 되기 때문에 수면을 취하는데에도 도움이 되는 물질입니다. 즉 세로토닌이 부족해지면 수면장애, 우울증 PMS(월경전증후군) 등 증세가 나타날 수가 있습니다.

일단 해당 세로토닌의 효과로는 스트레스에 강해지고 숙면을 취할 수가 있으면 자기 스스로 감정 컨트롤이 가능해집니다. 세로토닌을 자연적으로 늘리는 방법은 햇빛을 받는 방법입니다. 햇빛을 받으면 세로토닌 신경이 활성화가 됩니다. 그리고 세로토닌의 원료인 트리토판이라는 물질입니다.

트립토판은 콩제품 예를 들면 두부가 있겠고 우유, 요구르트, 치즈, 해바라기씨, 아몬드 등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생선 등에도 포함돼 있기 때문에 균형이 있는 식사를 하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트리토판이라는 물질은 비타민 B6와 합성을 통해서 세로토닌을 만들기 때문에 비타민 B6와 해당 합성을 돕는 탄수화물도 중요합니다.

비타민 B6에서는 참치, 정어리, 쇠고기, 닭고기, 돼지고기, 마늘, 고추 등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리듬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계단 오르고 내리기, 걷기, 자전거 타기 등 일정한 리듬을 타는 운동을 반복을 해주시면 세로토닌 신경이 활성화가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운동은 꾸준히 15분 정도 3개월 정도 하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술을 마시는 것을 자제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술은 비타민 B를 파고 하기 때문에 세로토닌 분비가 줄어들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자칫 잘못하면 알코올 중독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인위적으로 세로토닌을 증가시켜주는 방법은 약이 있습니다. 약은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의사의 처방이 없으면 처방받을 수 없는 약입니다. 예를 들어서 제가 복용하는 SSRI(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 SSRI에는 파록세틴, 다폭세틴, 셀트랄린, 프로작 등이 있습니다. 이런 SSRI 종류는 구토, 공격성 증가, 식욕부족, 식욕증가, 체중증가, 체중증가 혹은 감소, 성욕감소 같은 부작용이 있습니다. 그리고 금단 증상이 있기 때문에 의사의 지시대로 복용해야 합니다. 그리고 불면이나 우울증 같은 증상이 있으면 전문가와 상담해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면 외만 해서는 약을 먹지 않고 극복을 하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EASTMAN KODAK COMPANY | KODAK EasyShare Z981 Digital Camera | Normal program | 9.2mm | ISO-100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jentleoh.tistory.com 오브로 2013.07.30 06:45 신고

    세라토민에 중요성 저도 요즘 알고 비타민 잘 챙겨먹는다네용~ㅋ

  2.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3.07.30 08:16 신고

    자기전에 온수로 샤워를 하거나 따뜻한 우유 한잔도 좋다고 해요